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셀트리온,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장 증설…3천억 투자

송고시간2016-05-25 13:48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셀트리온[068270]은 25일 이사회를 열어 송도 1공장의 증설과 3공장의 신설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자체 개발한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생산과 기존 고객 및 신규 글로벌 제약사의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요청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셀트리온은 총 3천251억원의 자금을 투자해 기존 1공장(5만ℓ)을 5만ℓ 증설하고, 3공장을 최대 12만ℓ로 신설한다. 1공장은 2018년에 완공하고 2019년부터 상업생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3공장은 2019년 완공해 2021년 상업생산 돌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공장 완공 후 셀트리온의 연 생산 규모는 31만ℓ에 달할 전망이다. 셀트리온은 현재 1공장(5만ℓ)과 2공장(9만ℓ) 등 총 14만ℓ 규모의 바이오의약품 생산 설비를 보유하고 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완공 후에는 세계적 바이오의약품 생산 기업인 스위스의 론자(연 28만ℓ), 독일의 베링거인겔하임(연 30만ℓ)에 맞먹는 생산 규모를 갖추게 될 것"이라며 "이번 증설을 통해 자체 개발·생산하고 있는 바이오시밀러의 수요 증가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