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7월부터 알리페이·위챗 금융거래에 엄격한 실명제 실시

송고시간2016-05-25 12:01

(베이징=연합뉴스) 진병태 특파원 = 중국이 7월부터 비은행 지불기구의 온라인 결제에도 엄격한 실명제를 실시한다.

25일 중경만보(重慶晩報)에 따르면 중국은 7월부터 인터넷 금융거래에서 실명인증을 받지 않으면 금융거래가 제한되는 가장 엄격한 수위의 금융실명제를 실시한다.

중국 인민은행은 지난해 12월 '비은행 인터넷지불업무관리방법'을 발표, 인터넷 금융거래 고객이 계좌를 만들 때 반드시 실명인증 절차를 거치도록 했다. 이 '방법'이 7월부터 정식으로 시행에 들어간다.

지금까지는 비은행기관의 경우 인터넷 금융거래를 위한 계좌개설시 휴대전화번호와 이메일 주소 만으로도 계좌개설이 가능했다.

'방법'이 정식으로 시행에 들어가면 기존 고객들도 실명인증 절차를 밟지 않을 경우 계좌에 돈을 예치하거나 계좌이체 혹은 상거래 지불 등에 제한을 받게된다.

예컨대 중국 최대의 전자상거래업체인 알리바바가 운영하는 모바일 결제 플랫폼 즈푸바오(支付寶·알리페이)나 텅쉰이 운영하는 모바일 메신저 웨이신(微信·위챗)을 통한 금융거래가 실명인증을 받지 않을 경우 앞으로 거의 불가능해진다고 신문은 밝혔다.

중국 금융계의 한 관계자는 새로운 실명제 규정은 금융위기 방지와 온라인 금융사기 등으로부터 개인 금융거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또 '반테러법'에 근거해 내년 7월부터 전화개설에도 완전 실명제를 도입키로 했다.

중국의 전화개설 실명화율은 현재 92%에 이르지만 약 1억명은 아직 실명등록을 하지 않고 있다.

中, 7월부터 알리페이·위챗 금융거래에 엄격한 실명제 실시 - 2

jb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