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줄기세포·유전자치료제 등 개발 800억 펀드 조성(종합)

송고시간2016-05-25 18:59

바이오 창조경제 활성화 10대 프로젝트에 3년간 1천300억 지원'바이오 중기 육성전략' 마련…바이오 의약품 신속심사 대상 확대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정부가 올해부터 2018년까지 줄기세포와 유전자치료제 개발 등 바이오 분야를 집중적으로 육성하기로 했다.

이 분야 연구개발(R&D) 투자를 확대하고 창업을 지원하기 위해 800억 원의 펀드를 새로 조성하기로 했다. 바이오 기업이 주식시장에 쉽게 진출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도 마련했다.

정부는 25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제2차 바이오특별위원회'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바이오 중기 육성전략(안)'을 심의·확정했다. 바이오특별위원회는 국가과학기술심의회 산하의 범부처 종합조정기구로, 관계부처 실장급 공무원과 산학연 민간위원으로 20명으로 구성됐다. 첫 번째 바이오특위는 올해 3월 열렸다.

정부는 2018년까지 3년 동안 줄기세포, 유전자치료제 등과 신약, 의료기기 등에 정부 연구개발(R&D) 투자를 확대하기로 했다.

또 부처별 R&D 역할을 명확히 설정해 중복 투자를 최소화하는 방안도 마련했다. 가령 신약개발 분야라면 기초연구부터 후보물질 최적화 연구까지는 미래부에서 맡고 전(前)임상부터 임상까지는 복지부가, 사업화는 산업부가, 허가·컨설팅은 식약처가 수행하자는 식이다.

바이오 창업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서는 800억 원을 들여 창업 초기기업을 지원하는 펀드를 마련하고 창업공간과 보육시설을 확충하기로 했다.

바이오 기업에 대한 코스닥 상장심사 기준도 낮췄다. 상장심사 시 바이오 기업의 특성을 반영해 최대주주 지분율이 20% 이하인 경우에도 경영 안정성을 인정하기로 한 것이다.

이와 함께 바이오 분야 규제도 손보기로 했다. '생물학적제제 등의 품목허가 심사규정'을 개정해 바이오 의약품의 신속심사 대상을 확대하는 한편, 합성신약을 신속하게 심사하기 위한 법률을 제정할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바이오 분야의 벤처창업과 성장기업을 육성하기 위한 '바이오 창조경제 10대 활성화 프로젝트 추진방안'도 마련됐다.

10대 프로젝트로는 ▲ 바이오 글로벌창업 연계사업 ▲ MD아이디어-PhD기술 매칭사업 ▲ 바이오 기업인 창업유도사업 ▲ Core Facility 구축 ▲ 의료기관 내 벤처기업 입주사업 ▲ IT플랫폼기업-벤처기업 협력사업 ▲ 바이오 파트너링 후속지원 ▲ 바이오 특수목적법인 설립지원 ▲ 국가신약파이프라인 민관협업사업 ▲ 바이오특화 금융 전문인력양성 등을 선정했다. 미래부는 이들 프로젝트에 앞으로 3년간 1천300억 원을 지원한다.

홍남기 미래부 1차관은 "바이오는 IT 이후 우리나라의 주력산업을 이어갈 미래 먹거리"라며 "오늘 확정된 '중기 육성전략'과 '10대 프로젝트'가 연구·산업 현장에서 효력을 발휘해 미래 신시장 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