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통일부 "당분간 남북 민간교류는 적절하지 않다"


통일부 "당분간 남북 민간교류는 적절하지 않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 사진]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통일부는 25일 "당분간 민간교류는 적절하지 않다"며 남북 민간교류를 상당 기간 승인하지 않을 방침을 시사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민간에서 추진하는 6·15 남북 공동행사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묻자, "지금 북한이 비핵화에 대한 입장 변화가 없고, 도발 위협도 지속하고 있다. 국제적으로는 대북 제재가 지속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인도적 대북지원과 관련해서는 "정부는 기본적으로 북한의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하는 인도적 지원은 계속해 나갈 것"이라며 "그렇지만, (인도적 지원) 재개 시점과 지원 범위 등은 추후에 신중하게 고려할 것이라는 기본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의 잇따른 탈북을 계기로 앞으로 탈북민이 늘어날 것이라는 관측에 대해서는 "특별히 정부가 전망하지는 않겠다"면서도 "그렇지만 지난해보다는 올해 약간 탈북민이 증가한 것은 사실인 것 같다. 앞으로도 이 사실을 계속 주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5/25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