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또 오해영' 케이블 월화극 역사 다시 썼다…8회 시청률 8.3%

송고시간2016-05-25 10:37

종전 '치인트' 7.2% 기록 뛰어넘어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tvN '또 오해영'이 케이블채널 월화드라마의 역사를 다시 썼다.

25일 tvN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또 오해영' 8회의 시청률은 평균 8.3%(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가구 기준), 최고 8.8%를 기록했다.

7회 7%보다 1%포인트 넘게 오른 자체 최고 기록이자, 케이블채널 월화드라마 중 최고 성적이다. 이전 기록은 지난 2월 1일 '치즈인더트랩' 9회 방송분의 7.2%였다.

24일 방송에서 오해영(서현진 분)은 옛 남자친구 한태진(이재윤)과 마주친 뒤 방황했고 파혼의 진짜 이유를 부모님께 털어놓은 뒤 함께 마음을 달랬다.

자신의 오해로 오해영과 한태진을 갈라서게 했던 박도경(에릭)은 오해영에게 더 다가서지 못하고 망설이는 모습으로 시청자를 안타깝게 했으나, 방송 말미 그가 오해영에게 키스하는 모습이 그려져 기대를 모았다.

8회 방송 내용 중 가장 높은 시청률 8.8%를 기록한 장면은 박도경이 한태진의 차를 들이받는 장면이었다.

또 이 드라마의 주타깃층인 2040시청층의 최고 시청률은 박도경이 오해영에게 키스하는 마지막 장면이었다고 tvN은 설명했다.

'또 오해영' 케이블 월화극 역사 다시 썼다…8회 시청률 8.3% - 2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