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사 채용부정 의혹' 대전대신학원 수사의뢰(종합)

송고시간2016-05-25 18:13

"부정행위 의심자 점수인정·과락점수 조정으로 특정 응시생 배려 의혹"학교 측 "전형위원회 검토 거쳐 결정…행정오류 있으나 부정 아니다"

대전시교육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시교육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대전시교육청은 신규교사 채용과정에서 부정행위 의심자의 점수를 인정하고 일부 전공과목 합격 최저점수를 조정해 특정 응시생을 배려한 의혹이 불거진 대전대신학원에 대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25일 밝혔다.

시 교육청 관계자는 신규교사 채용과 관련한 민원 조사 과정에서 부정행위 의심자 처리와 특정 과목 합격 최저점수 조정이 애초 시험공고와 다르게 처리된 점들이 드러나 수사를 의뢰했다며 교육청 자체적으로도 법률 검토를 거쳐 적절한 조치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학원은 앞서 올해 초 진행한 교사채용 과정에서 필기시험에 개인정보를 노출한 수험생의 점수를 인정하고 수학과목의 합격 최저점수 기준을 필기시험 실시 후 변경한 것으로 드러나 부정 논란이 일었다.

이 학원은 교사채용 전형 1차 필기시험인 직무능력평가에서 수험생 정보 표기란이 아닌 답안 내용에 이름을 노출한 4명 중 답안 첫머리나 끝에 이름을 쓴 2명은 0점 처리했다. 중간에 이름을 쓴 2명은 점수를 인정했고, 이 중 1명이 최종 합격했다.

또 이 전형에서 수학과목의 합격 최저점수 기준이 애초 40% 이상에서 필기시험 실시 후 30% 이상으로 조정돼 과락 기준이 40%일 경우 탈락했을 수험생들이 상당수 구제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학교 관계자는 직무능력평가의 답안 내용에 이름을 표기한 수험생 처리는 전형위원회가 내용을 검토한 후 답안 중간에 이름을 쓴 경우는 채점에 영향을 주지 않은 것으로 판단해 점수를 인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답안 내용의 첫머리와 끝에 이름을 적은 경우는 작성자가 누구인지 드러낸 것으로 간주해 0점 처리했으나 중간에 이름을 적은 것은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예시하면서 많은 프로그램 담당자 중 하나의 이름으로 자기 이름을 적은 것으로 채점자가 답안 작성자를 알 수 없는 상태였다는 것이다.

또 이 관계자는 수학과목 합격 최저점수 기준 변경에 대해 필기시험에서 채용인원의 5배수를 뽑게 돼 있으나 과락 기준을 40%로 하면 통과자가 이에 크게 못 미쳐 전형위원회가 법률 검토를 거쳐 30%로 기준을 낮췄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직무능력평가 답안 내용에 이름을 표기한 수험생 중 하나가 최종 합격하고 이 합격자가 대전교육청 간부의 자녀로 알려지면서 일부에서는 부정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이 학교 교사 전형에는 192명이 지원해 5과목에서 모두 6명을 채용했다.

김영노 대전대신고 교장은 "부정행위 의심자 처리와 수학과목 과락 기준 조정은 전형위원회와 인사위원회가 적절한 검토를 거쳐서 결정했다"며 "시험 계획 공고 등에 오류는 있었으나 전형과정에서 특정인 배려 등 부정은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scite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