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국생활체육대축전' 서울서 26∼29일 개최…5만여명 참가

송고시간2016-05-25 11:15

46개 종목 국내외 아마추어 선수 참가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서울시는 전국 생활체육인과 시민 등 5만여명이 참가하는 역대 최대 규모 전국생활체육대축전을 개최한다.

생활체육인 종합대회인 2016 전국생활체육대축전은 26∼29일 열린다. 서울에서 열리는 것은 처음이다.

17개 시·도 선수단과 해외동포, 일본 선수단 등 선수단 2만 2천여명과 서울시민 등이 참가한다.

축구, 테니스, 보디빌딩 등 36개 정식 종목과 라켓볼, 줄넘기, 줄다리기 등 10개 시범 종목에서 선수들이 실력을 겨룬다.

27일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개회식에는 박원순 시장과 강영중 대한체육회 공동회장, 시·도지사 등이 참석한다.

'서울다움'을 주제로, 3부로 나뉘어 서울 역사와 문화, 역동성, 미래지향 메시지를 담은 퍼포먼스가 펼쳐진다.

1부 식전행사 '드림 서울'에서는 응원단 공연과 서울시민 환영 인터뷰 영상, 모터 패러글라이딩 축하비행으로 선수단을 환영한다.

마칭밴드와 대축전 마스코트 '해둘이', '해울이' 등이 입장하고 시민예술단 퍼레이드와 공연이 이어진다.

2부 공식행사 '열림 서울'에서는 선수들 입장식과 첨단 기술을 활용해 '통합과 화합의 성화'에 불을 켜는 점화식이 있다.

3부 식후 행사 '끌림 서울'에는 아이돌 그룹 샤이니와 비투비, 여자친구의 공연 등으로 분위기를 달군다.

개회식 행사장 주변에는 국가대표 출신 스포츠 스타들의 사인회와 원포인트 레슨 등이 열린다.

암벽등반과 뉴스포츠 체험, 애장품 기증, 지압마사지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있다.

개회식 입장권은 자치구와 구체육회 등에서 사전에 무료 배부된다. 당일 현장에서도 받을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http://www.2016sportal.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경기는 잠실경기장과 18개 서울 자치구 경기장, 경기도, 충남 일부 지역에서 개최된다. 무료 관람이다.

폐회식은 29일 오후 올림픽공원 평화의광장에서 열린다.

시상은 '축제의 장'으로서 취지를 담아 경기 결과뿐 아니라 화합, 질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한다.

서울시는 교통혼잡과 통제구간 등은 서울시교통정보센터를 통해 미리 공지할 계획이다. 철인 3종 경기가 열리는 29일 오전 7시∼오후 1시 올림픽대로 일부 구간 통제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김의승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전국 생활 체육 동호인들이 화합하는 장인 동시에 시민도 스포츠를 즐기는 생활체육 축제"라며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위한 생활체육문화가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국생활체육대축전' 서울서 26∼29일 개최…5만여명 참가 - 2

merci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