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능장애' 경계선상 아이들 80% 성폭력에 '침묵'

송고시간2016-05-25 10:16

가천대길병원, 153명 분석 결과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정상인보다 지능이 낮은 '경계선 지능장애' 아동 10명 중 8명은 성폭력을 당해도 침묵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계선 지능장애는 지적장애 수준은 아니지만, 정상인보다 판단력이 떨어지는 경우로 정상인의 지능지수를 100이라고 볼 때 70~79 수준이 일반적이다.

배승민 가천대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2011년 1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인천 해바라기아동센터 7세 이상 19세 미만 성폭력 피해아동 153명을 대상으로 지능수준에 따른 성폭력 폭로 여부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5일 밝혔다.

대상자 중 경계선 지능 아동은 전체 7.2%(11명)를 차지했으며, 이 가운데 10명 중 2명꼴인 20%만이 피해 사실을 스스로 폭로한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80%는 부모, 교사 등 주변의 추궁이나 목격, 성폭력 피해조사에서 성폭력 피해 사실이 드러났다.

반면, 정상지능 아동(124명)과 지적장애 아동(18명)은 성폭력을 당한 후 주변에 직접 폭로하는 비율이 각각 63.7%, 5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배승민 교수는 "지적장애 아동에 대해서는 범죄예방 교육 등에 관심이 높지만, 경계성 지능장애 아이는 오히려 사각지대에 놓이게 된다"며 "지능이 정상보다 떨어지는 피해자를 위해서는 반복적이고 지속적인 성교육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논문은 대한소아청소년정신의학회지 최근호에 게재됐다.

'지능장애' 경계선상 아이들 80% 성폭력에 '침묵' - 2

ae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