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화기질환 정밀진단"…차세대 내시경 개발 본격화

송고시간2016-05-25 10:10

서울아산병원 주도로 5년간 90억원 투자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서울아산병원은 산업통상자원부와 협약을 맺고 국산 차세대 내시경 개발을 본격화한다고 25일 밝혔다.

이 사업은 서울아산병원이 산업부의 '2016 바이오 의료기기산업 핵심기술 개발사업' 대상자로 선정된 데 따른 것이다. 아산병원은 5년간 지원금 약 68억원을 포함한 총 90여억 원을 투자해 차세대 스마트 융복합 내시경을 2021년까지 개발하고 상용화할 계획이다.

사업에는 서울아산병원의 명승재 소화기내과 교수를 중심으로 내시경 개발 및 판매업체 '인트로메딕', 정부 산하 공공기관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등이 연구기획 및 개발, 임상, 상용화 등에 참여할 예정이다.

차세대 스마트 융복합 내시경에는 '다중분자형광 영상기술'과 '채널 삽입형 소구경 내시경 시스템'이 적용된다.

다중분자형광 영상기술은 내시경에 형광 CCD 카메라를 추가로 설치해 내시경 검사를 위해 뿌리는 형광 조영제의 고유한 파장과 생체에서 자연적으로 발생하는 형광의 파장 등 두 가지 영상으로 질환을 파악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이다.

또 채널 삽입형 소구경 내시경 시스템은 내시경 내에 소형 내시경을 추가 삽입해 세포 혹은 그 이하 단계의 생물학적인 변화 및 생화학적인 현상을 영상화한다.

명승재 교수는 "다중형광 기술이 적용된 채널 삽입형 차세대 내시경이 상용화된다면 국산 의료기기도 충분히 글로벌 경쟁력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며 "기존 내시경만으로는 찾아내기 힘들었던 소화기 질환을 더욱 정밀하게 진단해 환자 만족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소화기질환 정밀진단"…차세대 내시경 개발 본격화 - 2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