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웃 시선 싫어요" 저커버그, 자택주변 집 4채 사들여 개축

송고시간2016-05-25 10:22


"이웃 시선 싫어요" 저커버그, 자택주변 집 4채 사들여 개축

"이웃 시선 싫어요" 저커버그, 자택주변 집 4채 사들여 개축

페이스북의 최고경영자인 마크 저커버그가 이웃에서 내려다보는 시선이 불편하다는 이유로 자택 주변의 가옥들을 사들인 뒤 개축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캘리포니아주 팔로 알토에 거주하는 저커버그는 모두 4천300만 달러, 우리돈 약 535억원에 사들인 이웃집 4채를 허물고 새 건물을 짓기로 했습니다. 저커버그는 부동산개발회사가 자신의 집 옆에 마당을 내려다볼 수 있는 높이의 주택을 지을 예정이라는 소식을 들은 후부터 주변의 주택을 사들였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페이스북의 최고경영자(CEO)인 마크 저커버그(32)가 이웃에서 내려다보는 시선이 불편하다는 이유로 자택 주변의 가옥들을 사들인 뒤 개축을 추진하고 있다.

24일 마켓워치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 팔로 알토에 거주하는 저커버그는 2012년과 2013년에 모두 4천300만 달러에 사들인 이웃집 4채를 허물기로 했다.

저커버그 측이 팔로 알토 시 도시계획과에 제출한 서류를 보면 4채의 가옥을 허문 자리에는 그의 뒷마당을 내려다볼 수 없도록 3채의 단층 주택과 2층짜리 건물이 새로 들어설 예정이다.

사업을 대행하는 부동산관리회사 측은 저커버그가 이들 주택과 건물을 어떤 용도로 사용할지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회사 측은 전주인들은 이미 1년여 전에 퇴거한 상태이며 용도는 변경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엿다.

저커버그는 5개의 침실과 5개의 욕실을 갖춘 팔로 알토의 자택을 2011년 3월에 700만 달러를 주고 매입했고 이듬해부터 2층 주택 2채와 단층 주택 2채를 잇달아 사들이기 시작했다.

"이웃 시선 싫어요" 저커버그, 자택주변 집 4채 사들여 개축 - 2

부동산개발회사가 바로 옆에 그의 마당을 내려다볼 수 있는 높이로 주택을 지을 예정이며 페이스북 창업자의 이웃집이라는 점을 널리 광고할 것이라는 말을 전해들었기 때문이다.

저커버그는 소아과 의사인 부인 프리실라 챈(31), 딸 맥시마와 함께 팔로 알토의 자택에 거주하고 있다. 그는 이곳 말고도 샌프란시스코 리버티 힐 지역에 주택을 소유하고 있고 그 시세는 1천만 달러다.

jsm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