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安 "상시청문회법, 일하는 국회 징검다리…소모적 내전 안돼"

송고시간2016-05-25 09:51

"국회가 일하면 행정부도 일할 것…우물안 개구리 싸움 말아야"

안철수, "소모적 내전 그만!"
안철수, "소모적 내전 그만!"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상임공동대표와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회법 개정안(상시청문회법) 거부권 행사 움직임 등 여권의 야당 견제와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상임공동대표는 25일 상시 청문회법과 관련, "일하는 국회로 가는 징검다리가 될 것"이라면서 "국회와 정부 간 힘겨루기로 접근하면 안 된다. 이런 관점은 소모적 내전을 벌이자는 것"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증인을 추궁하고 호통만 치는 국회가 아니라 더 넓게 그리고 깊게 들으면서 국가적 현안에 대해 지혜를 모으는 국회로 변화해야 한다는 국민의 의견을 담는 국회가 돼야 한다"면서 "그렇지 못하면 이번 선거에서 드러났듯이 현명한 국민이 심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부작용을) 미리 과도하게 걱정할 게 아니다"라며 "일하는 국회는 국민의당의 목표이고 국민에 대한 굳건한 약속이며 존재 이유"라고 강조했다.

안철수 "상시청문회법, 일하는 국회 징검다리"

국민의당 안철수 상임공동대표는 상시 청문회법과 관련해 "일하는 국회로 가는 징검다리가 될 것"이라며 "국회·정부 간 힘겨루기로 접근하면 안 된다"고 밝혔습니다. 안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밝히며 "이런 관점은 소모적 내전을 벌이자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증인을 추궁하고 호통만 치는 국회가 아니라 더 넓고 깊게 들으며 국가 현안에 대한 지혜를 모으는 국회로 변화해야 한다"며 "우물 안 개구리처럼 내부 싸움에만 매몰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안 대표는 "국회가 일하면 행정부도 일을 한다. 국회와 정부가 일을 해야만 국제질서의 흐름도 세계산업의 변화도 다른 나라보다 먼저 알게 되고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다"면서 "우물 안 개구리처럼 내부 싸움에만 매몰되지 말고 급변하는 세계의 흐름을 예의주시하며 대한민국 미래를 준비할 때"라고 밝혔다.

安 "상시청문회법, 일하는 국회 징검다리…소모적 내전 안돼" - 2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