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IoT 자전거 시장 확대 위해 통신·제조 등 5개사 뭉쳤다

송고시간2016-05-25 09:23


IoT 자전거 시장 확대 위해 통신·제조 등 5개사 뭉쳤다

IoT 자전거 시장 활성화를 위해
IoT 자전거 시장 활성화를 위해

(서울=연합뉴스) 김신성 ㈜알톤스포츠 대표이사(가운데)가 25일 경기도 판교 ㈜알톤스포츠에서 열린 'IoT 자전거 시장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관계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덕원 KT 텔레캅 사업부문장, 김형욱 KT 플랫폼사업기획 실장, 김신성 대표이사, 정종표 동부화재 법인사업부문장, 장길동 BC카드 글로벌 본부장. 2016.5.25 [㈜알톤스포츠 제공]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IoT(사물인터넷) 자전거 시장 확대를 위해 통신·제조·금융·방범·보험 등 5개 분야 업체가 뭉쳤다.

KT[030200]는 25일 경기도 성남시 판교에 있는 자전거 전문기업 알톤스포츠 본사에서 알톤스포츠[123750]·BC카드·KT텔레캅·동부화재[005830]와 함께 'IoT 자전거 시장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IoT 자전거'는 KT가 전국에 구축한 소물인터넷(LTE-M) 네트워크와 IoT 플랫폼을 활용해 도난방지를 위한 진동 및 알람, 정교화된 위치 추적, 배터리 완전 방전 예고 기능 등을 제공한다.

업무협약을 통해 KT는 소물인터넷 통신모듈과 정교화된 IoT 플랫폼을 지원하고, 알톤스포츠는 전국 111개의 자전거클리닉을 활용해 IoT 자전거를 보급하기로 했다. BC카드는 빅데이터 기반의 타깃 마케팅, KT텔레캅은 도난분실 최소화를 위한 사업모델 개발, 동부화재는 자전거 도난보험상품 개발을 맡는다.

KT가 전국망을 구축한 'LTE-M'은 글로벌 표준 네트워크 기술로, 면허 대역의 주파수를 사용하기 때문에 주파수 간섭으로 인한 통신품질의 저하가 적은 것이 특징이다.

김형욱 KT 플랫폼사업기획실장은 "앞으로 명품 가방과 고급 악기처럼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한 물품부터 일반 사물까지 서비스 제공 범위를 확대해 가겠다"고 말했다.

okk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