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위터 140자 제한 완화…사진·동영상 글자수에서 제외

송고시간2016-05-25 09:12

링크는 그대로 글자수에 포함…몇달 뒤 적용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트위터가 영문 기준 140자 글자 수 제한을 유지하되 사진이나 동영상 등은 글자 수 계산에서 제외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기존에는 트윗에 사진, 동영상, 투표, 다른 트윗 인용 등을 포함하면 해당 항목이 총 24자로 산정돼 실제 사용자가 작성할 수 있는 글자 수는 116자로 줄었다.

앞으로는 사진, 동영상 등의 항목을 글자 수 계산에서 제외하고 다른 이용자의 트윗에 답글을 보낼 때 앞에 붙는 수신인의 계정명 역시 글자 수에 포함하지 않는다.

아울러 자신이 작성한 트윗을 다시 트윗(리트윗)하거나 인용할 수 있으며 특정 이용자의 이름을 가장 먼저 언급한 댓글 형태의 트윗도 타임라인에 노출될 예정이다.

다만 인터넷 등의 링크는 스팸 등을 막기 위해 글자 수에 그대로 포함한다.

트위터 측은 개발자의 업데이트, 대응 등을 위해 이러한 정책 변화를 먼저 발표했으며 "실제 적용은 몇 달 뒤에 이뤄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잭 도시(Jack Dorsey) 트위터 최고경영자(CEO)는 "트위터가 처음부터 유지해 온 속보성, 실시간 대화, 단순함이야말로 트위터 고유의 강점"이라며 "올해 최우선 과제는 트위터를 더욱 간편하게 개선해 지금보다 훨씬 쉽고 빠르게 만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위터 140자 제한 완화…사진·동영상 글자수에서 제외 - 2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