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한 뉴질랜드 외교관, 경찰관 밀치고 순찰차 걷어차(종합)

송고시간2016-05-25 13:53

면책특권으로 석방…대사관 "위법행위 확인되면 면책특권 예외 요청"

주한 뉴질랜드 외교관, 경찰관 밀치고 순찰차 걷어차

서울 용산경찰서는 피의자를 체포하려는 경찰관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주한 뉴질랜드 영사 L씨를 붙잡아 조사했습니다. L씨는 어제 자정쯤 용산구 한 호텔 주점에서 지인들과 술을 마시다 112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이 일행 2명을 체포하려하자 순찰차를 발로 차고, 경찰관들을 밀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앞서 L씨의 일행 2명은 20대 여종업원을 추행하려 했고, 이를 말리려는 다른 종업원을 폭행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L씨는 외교관 신분임을 확인해 돌려보냈지만 다른 2명은 민간인 신분임을 확인하고 업무방해와 폭행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주한 뉴질랜드 외교관이 자신의 일행을 체포하려고 출동한 경찰을 방해한 혐의로 함께 체포됐다. 그러나 외교관 신분이어서 면책특권이 적용돼 처벌은 받지 않을 전망이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피의자를 체포하려는 경찰관 업무를 방해한 혐의(공무집행방해)로 주한 뉴질랜드 영사 L씨를 붙잡아 조사했다고 25일 밝혔다.

L씨는 전날 오후 23시55분께 용산구 한 호텔 내 주점에서 지인들과 술을 마시다 112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일행 2명을 체포해 순찰차에 태워 데려가려 하자 순찰차를 가로막으며 발로 걷어차고 경찰관들을 밀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해당 주점 보안요원은 L씨의 일행 2명이 20대 여종업원을 추행하려 했고, 이를 말리려는 다른 종업원을 폭행했다며 경찰에 신고한 상태였다.

L씨는 관할 지구대에서 외교관 신분임이 확인돼 풀려났다. 외교관은 '외교관계에 관한 빈 협약'상 면책특권에 따라 주재국에서 형사처벌을 받지 않는다.

경찰은 함께 체포한 L씨의 일행 2명은 민간인 신분임을 확인하고 업무방해와 폭행 등 혐의로 입건했다.

주한 뉴질랜드 대사관 측은 "해당 외교관은 두 사람을 도와주려고 자발적으로 용산서로 갔다"며 "조사에 적극 협조할 것이고, 위법행위가 확인되면 면책특권 예외를 요청하겠다고 용산서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pul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