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탈세·돈세탁 혐의' 구글 파리지사 압수수색

송고시간2016-05-25 08:51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프랑스 당국이 미국의 인터넷 기업 구글의 프랑스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24일(현지시간) AFP 통신과 영국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프랑스 재무검찰(PNF)은 이날 새벽 5시께 경찰과 조세 당국자, 컴퓨터 전문가 등과 함께 파리 중심가에 있는 구글 사무실을 급습했다.

PNF 구글이 프랑스 내에서의 활동을 제대로 신고하지 않음으로써 세금을 회피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프랑스 당국은 지난해 6월부터 구글의 탈세와 돈세탁 혐의를 조사해 왔다.

한 프랑스 당국자는 지난 2월 구글이 프랑스에서 16억 유로(약 2조1천억 원)의 세금을 체납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구글 대변인은 "프랑스 법을 존중하며 충분히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글은 유럽에서 파리와 런던 등 여러 유럽 도시에 지사를 운영하면서 본부는 기업에 대한 세율이 가장 낮은 아일랜드 더블린에 두고 있다.

앞서 구글은 지난 1월 영국과 체납 세금 1억3천만 파운드(약 2천200억원)을 내기로 합의했으나, 부당한 세금 감면이라는 논란이 일었다.

'탈세·돈세탁 혐의' 구글 파리지사 압수수색 - 2

mi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