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바마 '히로시마 메시지' 들고 오늘 방일…아베와 정상회담

송고시간2016-05-25 08:43

27일 히로시마행…원폭투하 71년만에 美현직대통령으로는 처음

아베, 미일정상회담 통해 '오키나와 사건' 수습 도모

오바마 오늘 방일…모레 히로시마행

베트남을 방문 중인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오늘 일본 이세시마로 건너가 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 참석합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모레 오후 2차 대전 당시 원폭 투하지였던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을 찾아 연설하고 헌화할 예정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의 히로시마행에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도 동행합니다. 내일 열리는 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서는 에너지와 기후변화가 주요 의제가 될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5일 일본을 방문, 이날 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개최한다.

베트남을 방문 중인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중 전용기 편으로 일본을 방문,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열리는 미에(三重)현 이세시마(伊勢志摩)에서 아베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다고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회담은 오후 9시께 열리는 방안이 유력하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미일정상회담은 당초 G7 정상회의 개막일인 26일 개최가 유력시됐지만 오키나와(沖繩)현에서 미국 군무원이 일본인 20대 여성을 살해한 사건에 신속하게 대처하는 차원에서 하루 앞당기게 됐다고 일본 언론은 전했다.

교도통신은 "오키나와 사건에 대한 일본 내 반발이 더욱 확대되면 오바마의 히로시마 방문을 통해 미일 간의 유대를 보여주려는 시나리오에 차질이 생길 우려가 있기 때문"에 회담을 하루라도 일찍 열어 사태의 조기 수습을 도모하려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회담에서 아베 총리는 오키나와 사건에 대한 "강한 분노"를 전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철저히 세울 것 등을 요구할 예정이다.

오키나와를 중심으로 일본 안에서 미국 군인과 군무원에게 특권을 보장하는 미일 주둔군지위협정(SOFA) 개정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지만 아베 총리가 그 문제를 거론할지는 미지수다. 아베 총리는 미국에 SOFA 개정을 요구할지에 대해 "상대가 있는 문제"라며 신중론을 편 바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회담에서 피해 여성과 가족에 조의를 표하고, 일본 정부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적절히 대처하겠다는 뜻을 밝힐 것으로 일본 언론은 예상했다.

두 정상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 대한 대처, 남중국해에서 섬의 군사기지화를 추진 중인 중국에 대한 대응 문제도 논의할 전망이다.

이어 오바마는 26∼27일 G7정상회의 참석 후 27일 오후 아베 총리와 함께 일본의 피폭지인 히로시마(廣島)를 방문한다.

원폭 투하 71년 만에 미국 현직 대통령으로는 처음 히로시마를 찾는 오바마는 원폭 투하 지점 부근에 조성된 히로시마평화기념공원 내 위령비에 헌화한다. 현장에서 오바마는 전쟁의 참혹함을 상기하고 '핵무기 없는 세계'를 목표로 하자는 내용을 담아 수분간 연설할 예정이다.

오바마와 아베의 히로시마 평화공원 내 활동에 일본인 원폭 피해자와 일본군 포로 출신 미국인이 자리하는 방안을 미일 정부가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바마가 공원 안에 별도로 설치된 한국인 원폭 희생자 위령비를 찾을지에 대해 일본 정부 당국자는 24일 외신 대상 브리핑에서 "공원 내에서의 구체적인 활동 내용은 아직 조정 중"이라고만 밝혔다.

오바마 '히로시마 메시지' 들고 오늘 방일…아베와 정상회담 - 2

오바마 '히로시마 메시지' 들고 오늘 방일…아베와 정상회담 - 3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