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EPL 중계권료 수입 아스널 1위…레스터는 5위

송고시간2016-05-25 08:15

아스널, 1천767억원으로 20개 구단 가운데 최다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아스널이 2015-2016시즌 가장 많은 방송 중계권료를 벌어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아스널은 이번 시즌 준우승을 차지했지만, 중계권료 수입에서는 우승팀 레스터시티를 제쳤다. 레스터는 5위에 그쳤다.

EPL은 24일(현지시간) 이번 시즌 각 구단에 지급한 중계권료를 공개했다.

아스널은 1억195만2천 파운드(약 1천767억5천만원)를 벌어들여 20개 팀 가운데 가장 많은 중계권료를 벌어들였다. 유일하게 1억 파운드를 넘었다.

맨체스터 시티가 9천697만2천 파운드(약 1천681억1천만원)로 뒤를 이었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9천647만7천 파운드·약 1천672억5천만원), 토트넘(9천522만2천 파운드·약 1천650억8천만원) 순이었다.

사상 첫 우승을 차지한 레스터시티는 4개 팀보다 라이브 횟수가 적어 9천322만 파운드(약 1천616억1천만원)로 5위에 그쳤다.

EPL는 방송사에 판매한 중계권료를 리그 성적과 중계횟수에 따라 50%는 모든 팀에 똑같이 나누고, 50%는 팀 순위와 중계횟수에 따라 차등 배분한다.

레스터시티는 생방송 중계가 15번에 그친 반면, 아스널은 38경기 중 27경기가 라이브로 중계돼 가장 인기가 높았다. 레스터시티는 맨유(26경기), 맨시티(25경기) 등은 물론, 에버턴(18경기)과 강등된 뉴캐슬(16경기)보다 낮았다.

레스터시티는 대신 우승 상금으로 2천484만8천 파운드(약 430억7천만원)를 벌어들였다.

이번 시즌 최하위에 머문 애스턴빌라도 중계권료 수입이 6천662만2천 파운드(약 1천155억원)에 달했다.

EPL은 다음 시즌에는 방송사와 새 중계권 협상이 예정돼 중계권료가 71%가량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따라 리그 꼴찌를 하더라도 1억 파운드(약 1천733억6천만원) 넘게 벌 수 있을 것으로 관측했다.

EPL 중계권료 수입 아스널 1위…레스터는 5위 - 2

taejong7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