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주열 "GDP통계 신뢰 떨어져…한계점 보완하겠다"(종합)

송고시간2016-05-25 08:10

"GDP 추정방법 개선하고 새로운 지표 개발"

모두발언하는 이주열 총재
모두발언하는 이주열 총재

모두발언하는 이주열 총재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5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경제동향간담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5일 디지털 경제가 확산하면서 국내총생산(GDP) 통계의 신뢰도가 떨어지고 있다면서 새 지표 개발을 통해 한계를 보완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오전 서울시 중구 한국은행 본관에서 경제동향간담회를 주재한 자리에서 GDP 통계의 한계점을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재는 "GDP가 일국의 경제 규모와 성장 속도, 물질적 번영의 정도를 나타내는 대표적인 지표인 것이 사실이지만 근래 품질 차별화가 가능한 서비스업 비중의 증가, 디지털 경제 확대 등으로 그 신뢰성이 점차 하락하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근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스트'의 특집 기사를 인용해 학원에 가지 않고 유튜브를 통해 무료로 강좌를 들으면 효용성이 높아지지만, GDP는 오히려 감소한다고 소개했다.

또 온라인 쇼핑, 인터넷뱅킹 서비스 등이 소비자의 후생을 증진하지만 이로 인한 시설투자의 감소로 GDP가 하락한다고 설명했다.

이주열 "GDP통계 신뢰 떨어져…한계점 보완하겠다"(종합) - 2

이 총재는 프랑스 정부가 2008년 조지프 스티글리츠 교수를 주축으로 위원회를 구성해 GDP의 대안을 마련하는 작업을 진행한 사실도 언급했다.

이들은 보고서에서 양보다 질적인 개념으로의 전환을 강조하고 경제 성장에 환경을 반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총재는 "최근 GDP 전망이 새로 발표될 때마다 관심이 매우 높은데 GDP 0.1∼0.2% 포인트의 차이가 과연 어느 정도의 의미가 있는 것인지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며 GDP 통계 이면의 의미를 읽어내는 역량을 키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재는 "GDP 통계가 가진 한계점들은 4차 산업혁명의 도래와 함께 더 확대될 것"이라며 "한국은행은 앞으로 GDP 통계의 한계점을 보완하고 신뢰성을 제고하는 데 부단히 노력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인터넷 빅데이터 활용 등을 통해 GDP 통계의 추정방법을 개선하는 한편, 생활 수준을 보다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는 새로인 지표를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국책 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은 전날 올해 우리나라의 GDP 성장률 전망치를 지난해 12월 제시한 3.0%에서 2.6%로 0.4% 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noj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