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홍' 서울시향 세종문화회관 산하 단체로 축소되나

송고시간2016-05-25 07:22

이혜경 의원 등 서울시의회 10여명 추진…실현 여부 불투명

서울 시향 세종문화회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시향 세종문화회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정명훈 전 예술감독과 박현정 전 대표의 갈등으로 여러 논란에 휘말린 서울시향을 세종문화회관 산하 단체로 축소하는 방안까지 추진되고 있다.

서울시의회 이혜경(새누리·중구2) 의원 등 10여명은 독립 재단법인인 서울시향을 세종문화회관 산하 예술단으로 편입하는 내용의 '서울시 출연 예술단체 설립·운영 조례 폐지안'을 25일 제출한다.

이혜경 의원은 "최근 박 전 대표와 정 전 예술감독 간 갈등이 알려지며 명예가 심각하게 실추됐고, 정 전 예술감독을 위한 시향으로서 잘못된 역할을 하고 있었음이 드러났는데도 조속한 정상화를 위한 현 대표의 자구 노력이 부족하다"고 질타했다.

이 의원은 또 "서울시향은 법인화 이후 예산이 급증했으나 경영 평가는 서울시 13개 출자출연기관 중 2013년 라등급, 2014년 다등급, 2015년 라등급 등 최하위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시향이 독립법인으로 존속해 시민 혈세를 낭비하지 않도록 하고 다른 예술단과 마찬가지로 운영하는 게 합리적"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시향은 2005년 3월 세종문화회관 산하단체에서 재단법인으로 독립했다.

당시 서울시는 세종문화회관 산하 7개 예술 단체를 국내 최고 수준으로 발전시키겠다며 독립법인화 근거 조례를 마련하고 서울시향부터 독립시켰다. 이어 정명훈 전 감독을 정식 영입했다.

그러나 이후 시향 외에 다른 단체는 독립법인화가 이루어지지 않았다. 이 의원은 "이 조례는 서울시향 설치 근거로서 구체성이 없는 기형적 형태"라고 덧붙였다.

그는 "서울시향 조직 운용에 여러가지 문제가 많다"고 주장하며 "새 술은 새 부대에 담듯이 서울시향이 새롭게 출발하기 위해 필요한 조처"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서울시향을 세종문화회관 산하 예술단체로 격하시키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일단 시의회 다수를 차지한 민주당 의원들의 표심이 실어질 것이라고 장담하기 어렵다.

또 세종문화회관과 통합할 경우 상이한 임금체계와 관련한 노조 반응도 지켜봐야할 부분이다.

일각에서는 서울시향이 혼란스러운 상태이긴 하지만 그렇다고 산하 예술단체로 만드는 것이 발전에 도움이 되겠냐는 의견도 나온다.

서울시 한 관계자는 "예술단체를 두고 있는 국립극장의 경우 전통문화로 특성화가 돼 있어 괜찮다고 보지만 세종문화회관은 서울시향과 성격이 딱히 잘 맞는 것 같지 않고 지금 산하 예술단체들도 그다지 잘 되고 있지 않는 것 같다"고 말했다.

merci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