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손길승 SKT명예회장, 카페 여종업원 추행 혐의로 소환조사(종합)

송고시간2016-05-25 00:07

경찰 24일 손 명예회장 소환해 3시간 조사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손길승(75) SK텔레콤 명예회장이 카페 여종업원을 강제 추행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강제추행 혐의로 손 명예회장을 불구속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손 명예회장은 이달 3일 저녁 서울 강남구의 한 카페에서 여종업원 A씨의 다리를 만지고 자신의 어깨를 주무르게 하는 등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씨는 이를 거부하고 카페 밖으로 나갔지만, 카페 사장 B(71·여)씨에게 이끌려 다시 안으로 들어갔다. 손 회장은 다시 A씨를 껴안고 신체를 만진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이러한 혐의로 이달 16일 손 명예회장과 B씨를 경찰에 고소했다.

손길승 SKT 명예회장, 여종업원 강제추행 혐의 입건

[앵커] 손길승 SKT 명예회장이 20대 여성을 강제추행한 혐의로 입건돼 경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카페 종업원의 다리를 만지고 자신의 어깨를 주무르라고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정선미 기자입니다. [기자] 전경련 회장을 지내고 재계 원로인 손길승 SK텔레콤 명예회장. 서울경찰청이 강제추행 혐의로 손 명예회장을 불구속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손 명예회장은 이달 3일 저녁 서울 강남구의 한 카페에서 여종업원 A씨의 다리를 만지고 자신의 어깨를 주무르게 하는 등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씨는 당시 이를 거부하고 카페 밖으로 나갔지만 70대 카페 여사장에게 이끌려 다시 안으로 들어갔는데, 손 회장이 A씨를 껴안고 신체를 만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씨는 이러한 혐의로 지난 16일 손 명예회장과 B씨를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경찰은 압수수색으로 해당 카페의 CCTV 영상을 확보해 분석했고, 어제 손 회장을 소환해 3시간가량 조사했습니다. 손 회장은 "당시 상황이 구체적으로 기억나지는 않지만 이런 일이 일어난 점에 대해 매우 송구한 마음"이라며 "당사자에게 충분히 사과하고 용서를 구할 용의가 있으며 당국의 조사에도 충실히 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손 명예회장은 SK구조조정추진본부장과 SK그룹 회장을 지낸 SK그룹의 대표적인 전문 경영인이자 원로로서 전경련 명예회장을 역임했습니다. 연합뉴스TV 정선미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경찰은 압수수색으로 해당 카페의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해 분석했고, 이를 토대로 24일 오후 7시께 손 회장을 소환해 3시간가량 조사했다.

손 회장은 "해당 술집은 오랫동안 알고 있던 사람이 새로 개업한 곳이라 인사차 들러 10여분간 머물러 있었다"며 "당시 상황이 구체적으로 기억나지는 않지만 이런 일이 일어난 점에 대해 매우 송구한 마음"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해당 인사에게 격려를 해주고 나왔는데 당시는 물론이고 이 사실(고소)을 알기 전까지 불편하게 생각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전혀 알 수 없었다. 해당 인사가 불편한 심정을 갖고 있었다는 것을 미리 알았다면 더 빨리 사과하고 용서를 구했을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당사자에게 충분히 사과하고 용서를 구할 용의가 있으며 당국의 조사에도 충실히 임할 것"이라고 전했다.

손 명예회장은 SK구조조정추진본부장, SK그룹 회장을 지낸 SK그룹의 대표적인 전문 경영인이자 원로로서, 전경련 명예회장을 역임했다.

2003년 SK글로벌 분식회계 사건에 휘말리면서 2004년 수감되고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으며, 2008년 8·15 특사로 사면을 받고서는 SK텔레콤 명예회장으로 추대됐다.

2vs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