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사 필수 대비' 역사교사 대규모 연수·해외 답사

송고시간2016-05-25 06:00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교육부는 2017학년도부터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한국사 과목이 필수로 지정되는 등 역사교육이 강화됨에 따라 역사 교사들의 역량을 키우기 위한 다양한 연수 프로그램을 마련한다고 25일 밝혔다.

'한국사 필수 대비' 역사교사 대규모 연수·해외 답사 - 2

우선 서울시교육청 주관으로는 역사 교육 우수 수업 사례 공모전을 개최한다.

수업의 창의성, 교육과정과의 적합성 등을 평가해 총 30개 팀을 선발, 수업 사례가 공유되도록 하고 선발된 팀에는 국외 현장 답사 기회를 제공한다.

충청북도교육청 주관으로는 국내외 역사 유적지를 답사해 교육 자료를 수집하는 사업이 추진된다.

국내 30개팀, 국외 35개팀 등 총 65개팀을 선정해 답사비를 지원하고, 답사를 통해 수집한 자료는 책자로 만들어 각 학교에 보급할 계획이다.

대전광역시교육청이 주관하는 역사교과 연구회 지원사업, 경상남도교육청이 주관하는 교원 역량 강화 연수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교원 역량 강화 연수는 한국사 단기 및 심화 연수, 동아시아사 연수 등 총 680명 내외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교육부 관계자는 "수능 한국사 필수 지정, 주변국의 역사 왜곡 시도 등에 대응할 수 있도록 교원 역량 강화를 통해 수업을 내실 있게 바꿔나가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y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