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ISA 수익률 공개하라는데…'마이너스'에 속타는 증권사들

송고시간2016-05-25 06:03

적극 투자 일임형 ISA 상품 대다수 원금 까먹은 상태

'랩상품 단기평가 부적절' 지적 속 공개 연기론 '솔솔'

시중 은행의 ISA 판매 창구(연합뉴스 자료)
시중 은행의 ISA 판매 창구(연합뉴스 자료)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내달 일임형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의 수익률 공개를 앞두고 증권사들이 속을 태우고 있다.

각 사의 자산운용 능력을 평가할 잣대가 될 ISA 상품 다수의 수익률이 마이너스 상태에 빠져 있어서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사 25곳이 시판 중인 172개 일임형 ISA 상품 가운데 상당수가 원금을 까먹은 상태다.

특히 주식 등 위험 자산 투자 비중이 높은 적극 투자(고위험)형 ISA는 대부분 원금 손실 상태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주요 증권사에서 팔린 일임형 ISA 상품 가운데 적극 투자형은 열에 아홉은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실제로 A증권사가 파는 고위험형 펀드랩 ISA는 3월14일부터 이달 23일까지 두 달 남짓한 기간 수익률이 -0.35%다.

이 ISA에 편입된 펀드 중 '삼성중소형포커스'(3.56%), 'AB미국그로스'(1.63%) 등은 수익을 냈지만 '삼성우량주장기'(-3.03%), '한국투자네비게이터'(-2.23%), '라자드코리아증권투자신탁'(-2.14%) 등이 손실을 냄에 따라 전체적으로는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했다.

연간 1% 이상의 운용 보수를 부담해야 하는 점을 고려하면 투자자들은 실질적으로 2%에 가까운 평가 손실을 보고 있는 셈이다.

대형사인 B증권사 역시 채권 비중이 높은 안정형 상품의 수익률은 플러스 상태이지만 고위험 상품 수익률은 마이너스다.

전문가들은 ISA가 출시된 3월14일 이후 우리나라를 비롯한 세계 증시가 전체적으로 약세를 보인 탓에 ISA 운용 결과가 좋게 나오기는 어려웠다고 분석한다.

3월14일 1,972.3이던 코스피는 이달 23일 1,955.3으로 내려가 0.9% 하락했다.

같은 기간에 닛케이225, 상하이종합지수, FTSE100도 각각 3.4%, 0.6%, 0.6% 떨어졌다.

다우지수가 1.5% 오르는 등 미국 증시만 소폭 뛰었다.

ISA 수익률 공개하라는데…'마이너스'에 속타는 증권사들 - 2

당장 내달 일임형 ISA 성적표를 공개해야 할 증권사들은 비상이 걸렸다.

증권사들 간에 자존심을 건 수익률 경쟁이 펼쳐진 가운데 첫 성적표가 향후 추가 고객 유치에 큰 영향을 줄 것이기 때문이다.

최근 일부 증권사들은 사내 자산배분위원회를 열고 투자 상품 교체 및 비율 조정에 나서는 등 수익률 제고를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그러나 6월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이 고개를 든 가운데 영국의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 이탈) 투표를 둘러싼 불확실성도 커져 세계적으로 주식 등 위험 자산 선호도가 약해지는 추세여서 수익률 회복이 단기적으로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사정이 이렇자 금융투자업계 일각에서는 ISA 수익률 공개 시점을 미루자는 의견이 고개를 들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불과 3개월의 시간을 갖고 랩 상품의 수익률을 평가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적어도 6개월 이상의 운용 능력을 검증하는 것이 합리적인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국민 재산 불리기'를 명분으로 ISA 제도를 도입한 금융당국도 저조한 일임형 ISA 성적표에 부담스럽기는 마찬가지다.

그러나 ISA 도입 때 밝힌 대로 내달부터 당장 수익률 공시 시스템을 가동하고 금융사 간 ISA 이동을 허용하겠다는 방침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내달 말이면 수익률 비교 공시 시스템이 가동될 것"이라며 "시판 후 3개월이 된 일임형 ISA부터 수익률이 순차적으로 공시된다"고 설명했다.

수익률 공개는 유형화된 모델 포트폴리오(MP)에 따라 운영되는 일임형 ISA만이 대상이다.

일임형 ISA는 고객이 직접 투자상품을 고르는 신탁형과 다르게 금융회사가 제시하는 MP만 선택해 주고 구체적인 상품 운용을 맡기는 상품이다.

출시일인 3월14일부터 이달 20일까지 200만6천399명이 ISA 계좌를 만들어 1조6천662억원을 넣었다.

이 가운데 일임형 ISA 가입자 수와 가입 금액은 14만188명(7.0%), 1천191억원(7.1%)이다.

6월 말 수익률 공시 시스템이 가동되면 3월14일 일임형 ISA를 먼저 출시한 증권사들의 상품 수익률 정보만 우선 공개된다.

은행권은 일임업 자격을 추가로 얻는 행정 절차 문제로 한 달가량 늦게 일임형 ISA를 출시했다.

이 때문에 일러야 7월은 돼야 은행들의 일임형 ISA 3개월 수익률이 나오게 된다.

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