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황총리-반기문 총장 면담…"인도적 지원 확대"

송고시간2016-05-23 23:02

(이스탄불=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황교안 국무총리는 23일 터키 이스탄불에서 열린 세계 인도지원 정상회의에 참석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을 예방했다.

황 총리와 반 총장이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이 날 회의는 10여분 동안 진행됐다.

이날 면담은 당초 오전 10시45분으로 예정돼 있었지만, 회의 일정 문제로 오후 2시40분으로 연기됐다.

황 총리는 이 자리에서 "사상 최초의 인도주의 정상회의 개최를 축하한다"며 "한국은 이번 회의에서 제시한 인도주의 공약을 충실히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우리 정부는 이번 회의에서 ▲분쟁 예방과 종식을 위한 정치적 리더십 ▲양성평등 ▲강제 피난 문제 지원 강화 등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특히 분쟁 취약국을 대상으로 지급하는 유엔 공동기금에 대한 기여를 2015년 90만 달러에서 2016년 약 200만 달러 수준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황 총리는 또 "우리의 인도주의 외교를 대표 외교 브랜드로 추진하면서 국제사회의 인도적 대응 노력에 적극 동참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반 총장은 "유엔 역사상 처음 있는 인도지원 회의"라며 "한국이 지난 2월 시리아 공여국 회의에 참석한 데 이어 이번에 세계 인도지원 정상회의에 참석한 데 대해 감사드린다. 인도적 지원을 위해 적극적으로 동참해달라"고 답했다.

반 총장이 유력 대선주자로 거론되고 있다는 점에서 이 날 면담 내용에 관심이 쏠렸지만, 정치적인 언급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황총리-반기문 총장 면담…"인도적 지원 확대" - 2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