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단독] '대작 의혹' 조영남 소속사 대표, 11시간 검찰조사(종합)

송고시간2016-05-23 23:53

대작 그림 판매 여부 추궁…조영남도 추후 소환

(서울=연합뉴스) 이은정·이종건 기자 = 가수 겸 화가 조영남 씨의 그림 '대작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23일 조 씨의 기획사 대표 겸 매니저를 소환해 강도높은 조사를 벌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사건을 조사중인 춘천지검 속초지청은 소속사 미보고엔터테인먼트 장모 대표를 이날 오전 11시께 소환해 10시께까지 강도높은 조사를 벌였다.

검찰은 장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장씨를 상대로 무명화가 송모 씨의 대작 여부와 대작 그림의 판매 여부에 어느 정도 관여했는지를 집중적으로 조사했다.

한 연예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송 씨가 조영남 씨의 그림 작업에 어느 정도 관여했는지, 조 씨의 전시회에서 대작 그림이 몇점 팔렸는지 등을 조사한 것으로 안다"며 "장 대표가 조 씨와 함께 전시회를 기획하고 송 씨에게 연락하는 역할을 한 만큼 이 부분을 집중적으로 캐물었고 장 대표는 이에 성실히 답변한 것으로 안다"고 귀띔했다.

검찰은 조영남의 전시회를 기획한 갤러리와 구매자 등을 상대로도 대작 그림이 몇점이나 판매됐는지를 확인하는데 주력하고 있으나 다양한 루트로 그림이 판매된 데다가 판매내역을 정리한 장부도 없어 확인작업에 시간이 걸리는 상황이다.

검찰은 장씨를 이번주 안에 한번 더 소환하는 등 추가로 조사할 계획이다.

검찰은 "조 씨는 주변인 조사가 마무리된 다음에 소환할 수 있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단독] '대작 의혹' 조영남 소속사 대표, 11시간 검찰조사(종합) - 2

mi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