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佛방송 "이집트기 조종사 추락전 관제탑과 교신"…이집트는 부인

송고시간2016-05-23 20:44

(카이로=연합뉴스) 한상용 특파원 = 최근 지중해에서 추락한 이집트항공 소속 여객기 조종사가 사고 직전 이집트 관제탑과 교신을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프랑스 TV채널 'M6'는 22일 파리에 있는 익명의 항공 소식통을 인용해 여객기 조종사가 추락 직전에 이집트 카이로 관제탑과 몇분간 연락을 주고 받았다고 보도했다.

조종사는 이 때 관제사에게 "기내에 연기가 가득해 비상착륙을 하려한다"고 말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이 교신 내용이 사실이라면 조종사가 추락 직전 관제탑에 사실상 조난 신호를 보낸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이후 조종사는 기내에 발생한 불을 끄고 연기를 제거하기 위해 급강하를 했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그러나 이집트항공과 이집트 당국은 이같은 보도를 부인하고 있다.

이집트항공은 "프랑스 언론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며 "조종사는 사고 직전에 이집트 관제탑과 교신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집트 국가항공항행사도 23일 성명을 내고 이집트항공 조종사가 관제센터와 연락을 했다는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이런 가운데 이집트 당국은 여객기 추락 인근 해상에서 닷새째 수색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이집트는 여객기 사고 원인을 규명해 줄 수 있는 블랙박스를 찾기 위해 수심 3천m에서도 운용 가능한 잠수함까지 동원했다.

이집트 당국은 블랙박스를 찾는 데 몇주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앞서 승객과 승무원 66명을 태운 MS804기는 지난 18일 밤 11시 9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출발해 이집트 카이로로 가던 중 다음날인 19일 새벽 2시 45분께 갑자기 레이더에서 사라졌다.

일부 전문가가 테러를 의심하는 상황에서 기내 폭탄 설치, 기술적 결함, 담뱃불로 인한 화재, 조종사의 고의적 조작 등 추락 원인을 둘러싸고 다양한 추론이 제기되고 있다.

여객기를 공격했다고 주장하는 테러 단체는 지금까지 나타나지 않았다.

佛방송 "이집트기 조종사 추락전 관제탑과 교신"…이집트는 부인 - 2

gogo21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