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여 종업원 2∼3명 中시안 북한식당에서 탈출한듯

송고시간2016-05-23 19:40

시안 '평양은반관' 추정…식당은 현재 정상영업중

6~9일 평양 노동당대회 이후 근무하던 식당에서 탈출

北 여 종업원 2∼3명 中시안 북한식당에서 탈출한듯 - 1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또다시 북한 여종업원들의 집단 탈출이 발생한 지역은 중국 산시(陝西)성 시안(西安)의 한 북한 식당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상하이의 한 북한식당 운영을 보조해주고 있는 한 관계자는 23일 "북한측 식당 관리자가 '시안 지역 식당에서 2∼3명이 문제가 생긴 것 같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자세히 물어보자 '더 알려고 하지 말라'며 답변을 피했다"면서 중국내 북한식당 전체의 영업에 영향이 있을 것을 우려하는 듯 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이달 6∼9일 평양에서 열린 북한의 제7차 노동당 대회 이후 근무하던 식당에서 탈출해 현재 동남아 제3국에서 한국행을 기다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안에는 현재 평양은반관이라는 같은 이름의 북한 식당 2곳이 운영되고 있으며 현재 정상 영업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식당 위치를 물어보자 문자로 답변까지 넣어줬다.

통상 중국내 북한식당들이 한곳 당 평균 20여 명의 여종업원을 두고 있는 만큼 2∼3명의 이탈로는 영업에 큰 지장이 없을 것으로 보고 계속 영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들이 탈출한 지 1주일 정도 지난 만큼 내부 충격을 이미 가라앉혔을 것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당초 이들이 탈출한 곳으로 알려진 상하이 일대의 북한 식당 11곳도 정상 영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대부분 전화로 저녁식사 예약도 받고 있었다.

인접한 항저우(杭州)의 북한식당 4곳 가운데 3곳은 정상 영업 중이었고 나머지 한 곳은 인테리어 공사 중이어서 영업을 하지 않고 있었다.

상하이총영사관측은 "추가 확인이 필요하지만 상하이 지역 북한식당에서 탈출한 것은 아닌 듯 하다"고 말했다.

푸둥(浦東)지역 한 북한식당을 투자에 한 조선족 사장은 "금시초문"이라며 "상하이 주변 지역에서는 그런 일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北 여 종업원 2∼3명 中시안 북한식당에서 탈출한듯 - 2

jo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