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종인 "어떤 대선후보 내느냐에 따라 호남민심 회복"

송고시간2016-05-23 19:00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는 23일 "내년 대선에서 어떤 후보를 잘 선택해서 내느냐에 따라 호남 민심이 회복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TV조선 '정두언 김유정의 이것이 정치다'에 나와 "수권정당이 되려면 호남 민심을 회복할 계기를 고민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표는 "문재인 전 대표로 (호남 민심) 돌파가 가능하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는 "그때 가서 판단할 일"이라고 답했다.

이어 "여러 대권 후보 중 누가 가장 적합하느냐"는 물음에는 "아직 판단 한 적이 없다"며 "경쟁을 해서 누가 최종 승자가 될지는 나중 일"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직접 (대권에) 도전해 볼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깊이 생각해본 적이 없다. 두고 볼 일"이라며 "골똘하게 고민해본 적이 없어 그 문제에는 더 말하지 않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아울러 김 대표는 "더민주는 지금 상태에서 상당한 변화를 이루지 못하면 수권정당이 되기 어렵다"고 진단했다.

김 대표는 "친노(친노무현) 패권주의를 청산해야 한다는 뜻이냐"는 질문에 "수권하려면 자기들(친노진영)이 변화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좌파 쪽으로만 기운다면 수권정당이 될 수 없다. 다수의 표를 얻으려면 이데올로기에 사로잡혀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국회법 개정안 논란에 대해서는 "행정부를 마비시키는 법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청와대가) 너무 과장된 반응을 보인다"며 "거부권 행사가 있으리라고는 생각지 않는다"고 의견을 밝혔다.

이어 '님을 위한 행진곡' 논란에 이어 국회법 개정안 논란까지 잇따르는 점을 언급하면서 "협치가 되려면 조금씩 남의 의견을 들어줘야 한다"며 "의견 조율이 안 된다면 협치를 더는 할 수 없다. 협치가 깨졌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편 새누리당의 내분을 두고는 "객관적으로 판단할 수 있는 어떤 사람(외부 인사가)이 비대위를 맡아 조정해줘야만 해결될 것"이라며 "지금 체제로는 갈등이 또 분출될 것"이라고 말했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