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양 철강공장서 크레인 정비업체 직원 작업 중 숨져

송고시간2016-05-23 18:49

(광양=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23일 오후 4시 34분께 전남 광양시 태인동 광양국가산업단지의 한 철강 생산 공장에서 크레인 정비업체 소속 근로자 김모(33)씨가 원통형 철제 파이프 아래에 깔렸다.

김씨는 온몸을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사고는 완성된 철판을 동그랗게 마는 데 사용하는 길이 1.5m, 지름 0.7m가량의 원통형 철제 파이프를 크레인에 거는 작업을 하던 중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장 관계자를 상대로 안전 수칙 위반 여부 등을 파악하고 있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