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어린이집연합회 대규모집회 "맞춤형보육 개선해야"

송고시간2016-05-23 18:20


어린이집연합회 대규모집회 "맞춤형보육 개선해야"

'맞춤형 보육강행 중단하라'
'맞춤형 보육강행 중단하라'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3일 오후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맞춤형보육제도 개선 및 시행연기 촉구대회'에서 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 회원들이 맞춤형 보육 강행 중단을 촉구하며 서울역 방향으로 행진하고 있다. 2016.5.23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전국의 어린이집 교사들은 23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집회를 열고정부의 '맞춤형 보육제도' 개선을 요구했다.

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 회원 8천여 명(경찰 추산)은 이날 낮 12시 서울광장에서 '맞춤형 보육제도 개선 및 시행연기 촉구 결의대회'를 열었다.

이들은 "정부의 맞춤형 보육제도는 지난해 7월부터 3개월간 시범 시행한 결과 '맞춤반'을 선택한 부모가 5%에도 못 미치는 등 국민으로부터 외면받았다"며 "비현실적 보육료 단가 등 많은 문제점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맞춤형 보육은 7월부터 시행되는 제도로 이에 따르면 48개월 미만 자녀를 둔 홑벌이 가구는 하루 6시간까지만 무상으로 어린이집에 아이를 맡길 수 있다.

0∼2세반 영아 보육 체계는 하루 12시간까지 이용할 수 있는 '종일반'과 하루 최대 6시간에 필요할 경우 월 15시간 긴급보육바우처 추가 이용이 가능한 '맞춤반'으로 이원화된다.

참가자들은 "맞춤형보육료가 종일형 보육료의 80% 수준이지만 맞춤형 영아가 오후 3시에 집으로 가는 걸 제외하면 종일형 영아와 동일한 수준의 보육서비스를 받게 돼 감액의 근거가 부족하다"고 주장했다.

이영숙 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 맞춤형보육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은 "1년간 맞춤형보육 도입을 미루고 어린이집 설립유형, 운영 주체 등에 따라 제도를 재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집회를 마친 어린이집 교사들은 '주먹구구 보육정책 보육현장 다 죽는다' 등의 손팻말을 들고 서울역 광장까지 행진했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