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EU 경쟁당국, AB인베브-사브밀러 합병 승인할 듯

송고시간2016-05-23 17:53

(브뤼셀=연합뉴스) 송병승 특파원 = 유럽연합(EU) 경쟁당국이 세계 최대 맥주회사 안호이저-부시 인베브(AB인베브)의 2위 업체 사브밀러 인수합병을 승인할 것으로 보인다.

세계 1, 2위 업체 간 인수합병으로 세계 맥주시장 점유율 30%가 넘는 '공룡 기업' 탄생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지만 AB인베브의 독점력 완화 노력에 힘입어 EU 집행위원회가 양사 합병을 승인할 가능성이 높다고 온라인 매체 폴리티코 유럽판이 EU 소식통을 인용, 22일 보도했다.

EU 경쟁당국은 지난 2개월 간 양사 합병에 따른 경쟁 침해 여부를 조사해 왔으며 24일 마그레테 베스타거 EU 경쟁담당 집행위원이 합병 승인 여부를 발표할 예정이다.

벨기에에 본사를 둔 AB인베브는 지난 2008년 벨기에-브라질의 인베브 그룹과 미국의 안호이저-부시가 합병한 회사로 유명 맥주 브랜드를 다수 보유하고 있다.

AB인베브와 사브밀러는 지난해 11월 710억 파운드(약 123조4천억원) 규모의 합병 협상을 타결했다.

AB인베브는 세계시장 점유율 20.8%로 1위 기업이며 사브밀러는 점유율 9.7%로 2위를 차지하고 있다.

양사가 합병하면 세계 맥주시장 점유율 30.5%, 시가총액 2천750억 달러(약 328조 원)에 달하는 거대 기업이 탄생한다.

EU 경쟁당국은 시장 점유율 30%를 한 기업이 과도하게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지를 판단하는 기준으로 삼고 있다.

AB인베브는 EU 당국의 합병 승인 여부 결정을 앞두고 유명 브랜드 매각 계획을 잇따라 발표했다.

AB인베브는 지난달 사브밀러 인수를 전제로 일본 아사히 그룹에 사브밀러의 브랜드인 페로니, 그롤쉬 등을 매각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AB인베브는 지난달 29일 사브밀러의 동유럽 국가 브랜드를 매각하는 방안을 EU 집행위에 제출했다.

AB인베브는 체코의 필스너우어크벨, 헝가리의 드레허를 비롯해 폴란드, 루마니아, 슬로바키아의 맥주 브랜드를 매각할 계획이다.

EU 경쟁당국, AB인베브-사브밀러 합병 승인할 듯 - 2

songb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