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포공항 면세점 입찰, 롯데·시티플러스 참여

송고시간2016-05-23 17:35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롯데 등 2개 업체가 김포국제공항 면세점 운영자 선정 입찰에 참여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이날 한국공항공사가 김포공항 면세점 입찰 신청을 마감한 결과 롯데면세점과 시티플러스 등 2곳이 참가했다.

시티플러스는 청주공항과 인천공항에서 면세점을 운영하는 업체이다.

두 업체는 입찰 대상인 김포공항 면세사업장 DF1구역(면적 400.2㎡, 화장품·향수)과 DF2구역(433.4㎡, 주류·담배)에 모두 응찰했다.

두 구역 모두 복수입찰이 성립됨으로써 유찰을 면했다.

두 구역의 연간최소임대료는 각각 295억원, 233억원이다. 임대기간은 5년이다.

입찰 면적은 확장 전 기준이며 매장은 앞으로 각각 732㎡, 733.4㎡로 확장된다.

공항공사 측은 앞서 입찰이 계속 유찰되자 확장 면적에 대해서는 영업요율을 적용해 부과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김포공항에서는 현재 롯데와 호텔신라가 각각 면세점을 운영 중이다.

doub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