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융노사, 올해 임단협 시작…성과연봉제 등 암초 곳곳(종합)

송고시간2016-05-23 17:13

금노, 7개 금융공공기관과의 공동교섭은 무산


금노, 7개 금융공공기관과의 공동교섭은 무산

(서울=연합뉴스) 송광호 기자 = 성과연봉제 도입을 놓고 팽팽하게 대립하던 금융 노사가 올해 임금협약과 내년 단체협약을 논의하는 산별중앙교섭을 시작했다.

그러나 성과연봉제나 저성과자 관리방안 도입 등을 놓고 노사의 견해가 팽팽히 엇갈려 순항 여부는 불투명하다.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과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는 23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제1차 산별중앙교섭을 시작했다.

이날 교섭에는 김문호 금융노조 위원장과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 하영구 회장을 비롯해 27개 금융권 노사 대표가 참석했다.

노측에서는 각 지부 노조위원장이, 사측은 윤종규 국민은행장, 조용병 신한은행장, 함영주 KEB하나은행장, 이광구 우리은행장 등 은행장들이 대부분 참석했다.

김문호 위원장은 인사말에서 "협상이 그동안 거듭 파행된 점은 유감이지만 오늘부터 시작하는 교섭에서 상호 신뢰하고, 존중하면서 협상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하영구 사용자협의회 회장도 "4월에 시작해야 했으나 애초 계획보다 7주가 지나서야 상견례가 이뤄졌지만, 작년 임금인상분의 일부를 반납해 청년실업 해소를 위해 쓴 것도 이 자리에서 이뤄진 만큼 앞으로 좋은 결과를 기대한다"고 답했다.

금융노사, 올해 임단협 시작…성과연봉제 등 암초 곳곳(종합) - 2

덕담으로 시작했지만 양측의 입장 차이가 커 올해 임단협이 쉽게 타결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사용자협의회는 지난 3월 금융노조가 서로에게 발송한 산별교섭 요구안에서 성과연봉제를 비롯해 임금동결, 신규직원 초임 조정, 저성과자 관리방안 도입 등을 주장했다.

하 회장은 이날 "은행의 순이자마진(NIM)이 올 1분기 1.55%로 역대 최저치를 경신해가고 있으며 10년간 순이익이 4분의 1토막이 나고, 판매관리비가 증가하는 등 저수익 고비용이 고착화되고 있다"고 말하며 앞선 사측의 요구안을 고수할 뜻을 내비쳤다.

반대로 노측은 임금 4.4% 인상과 성과주의 임금제도 금지, 성과평가에 따른 징벌 금지, 신입직원 차별 금지 등 정반대의 요구안으로 맞불을 놓은 바 있다.

김문호 위원장도 이날 "(지금 금융현장은) 파국 그 자체"라며 "각 산업과 개별사업장마다 성과 측정이 다른데 어떻게 획일적으로 성과연봉제를 금융현장에 도입할 수 있는가"라며 성과연봉제를 비판했다.

금융노조와 7개 금융공공기관의 교섭도 쉽지 않을 전망이다.

사용자협의회와의 협상에 앞서 열기로 했던 금융노조와 7개 금융공공기관의 산별공동교섭은 사측의 불참으로 무산됐다.

산업은행, 기업은행[024110], 수출입은행,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자산관리공사, 주택금융공사 등 7개 금융공공기관은 지난 3월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를 탈퇴한 바 있다.

당시 이들 공공금융기관은 "성과연봉제 도입이 정부의 경영평가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고, 기한 내에 도입하지 못하면 직원들이 불이익을 받아 조속한 도입이 시급하다"면서 "따라서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를 탈퇴하고 개별 협상으로 성과연봉제를 도입하려 한다"고 밝힌 바 있다.

buff2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