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학단체들 "한국문학관 부지 선정에 정치논리 개입 안돼"

송고시간2016-05-23 16:33


문학단체들 "한국문학관 부지 선정에 정치논리 개입 안돼"

한국시인협회 이사장 발언
한국시인협회 이사장 발언

한국시인협회 이사장 발언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3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문학 진흥을 위한 문학 5단체장 공동 기자회견에서 최동호 한국시인협회 이사장이 발언하고 있다. 2016.5.23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국내 문학 단체들이 국립한국문학관 건립과 관련해 그 본연의 취지에 맞지 않는 정치 논리가 개입돼서는 안 된다고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한국문인협회, 한국작가회의, 한국소설가협회, 한국시인협회, 국제펜클럽한국본부 등 5개 단체는 23일 오후 프레스센터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문학 진흥의 핵심 공간인 국립한국문학관(이하 문학관) 건립 부지 선정에 그 어떠한 지역 안배의 논리나 정치적인 힘의 논리가 개입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문학관이 전국적인 관심의 대상이 된 것은 환영할 만한 일이지만, 부지 선정을 놓고 16개 광역지방자치단체가 과열 경쟁을 벌임으로써 본원적 취지가 무색해지는 지경이 이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부지 선정은 공간적 상징성, 미래를 향한 확장성, 전국민적 향유를 위한 접근성, 세계문학과의 관계 형성을 위한 국제교류 가능성을 고려한 상태에서 이뤄져야 한다"며 "문학인과 독자들의 총의를 모을 수 있는'국립한국문학관건립준비위원회'(가칭)를 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이 내세운 접근성이나 국제교류 가능성 등이 서울을 최적지로 꼽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이상문 국제펜클럽한국본부 이사장은 "섬세하고 과학적으로 접근해 결과가 나와야 하고 그렇게 한다 해도 말썽이 있을 수 있는데, 서울이 적합한 것 같다고 할 수 없다"고 부인했다.

최원식 한국작가회의 이사장 역시 "여러 지역에서 들어온 제안서들을 공정하게 평가해 누구나 인정할 수 있는 부지를 선정해야 한다. 로비가 있다는 온갖 얘기가 난무하는데, 공정한 심사위를 구성하고 심사를 투명하게 해서 결과가 공개됐을 때 5개 단체 모두 수긍하고 독자들도 수긍하는 곳이 돼야 한다"고 답했다.

이들은 또 문학진흥법 하위 법령 제정에 직접 당사자인 작가들의 참여가 보장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문화체육관광부가 문학진흥법 시행령과 시행규칙을 제정하는 과정에서 논의 중인 '문학진흥정책위원회'는 15인으로 구성된 위원들이 연2회 정기회를 갖는 비상설 기구로 운영되는 안이라며 "책임과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려면 반드시 상설기구로 운영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 위원회가 '문학진흥정책 5개년 계획' 등 주요 사안을 지휘, 감독하는 등 그 권한과 책임을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 문학의 역사를 대표하는 공간이자 문학유산과 원본자료를 보전·전시하는 공간으로 국립한국문학관을 2019년까지 건립하기로 하고 이달 25일까지 전국 광역자치단체를 대상으로 건립 부지를 공모한다.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