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도박으로 3억 탕진' 대학생 항소심도 벌금형

송고시간2016-05-23 15:23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전주지법 제2형사부는 410여 차례에 걸쳐 불법 인터넷 도박을 한 혐의(도박)로 기소돼 1심에서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은 대학생 A(21)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검사의 항소를 기각했다고 23일 밝혔다.

'도박으로 3억 탕진' 대학생 항소심도 벌금형 - 2

A씨는 지난해 7월 말 전북 군산시내 한 PC방에서 불법 도박사이트에 접속한 뒤 게임머니를 충전해 속칭 '사다리 게임'을 하는 등 4개월간 416차례에 걸쳐 도박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도박에서 3억8천600여만원을 탕진했다.

A씨는 1심에서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았고 검찰은 "원심의 형이 너무 가볍다"라며 항소했다.

재판부는 "도박 합계액은 피고인이 도박으로 획득한 금액을 인출한 다음 다시 도박을 위해 재입금한 금액까지 합산한 것으로 도박에 실제 사용한 돈은 이보다 소액이고 초범이며 범행을 반성하는 점을 감안했다"고 판시했다.

sollens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