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천안 검찰수사관 긴급체포…나이트클럽 업자 비호혐의

송고시간2016-05-23 15:45

(천안=연합뉴스) 김용윤 기자 = 천안 나이트클럽 비리를 수사 중인 검찰이 업자를 구속하고 업자를 비호한 혐의 등으로 검찰수사관을 긴급체포했다.

23일 대전지방검찰청 천안지청에 따르면 천안시 동남구 한 나이트클럽 운영을 놓고 동업자간 다툼으로 비리혐의가 드러나면서 지난 4월 A씨 등 업자 2명을 구속한 데 이어 지난 20일 천안지청 수사관 B씨를 긴급체포해 범죄사실 입증에 주력하고 있다.

검찰은 나이트클럽 업자들이 B씨 뿐 아니라 다른 직렬 공무원들에게도 뇌물 등을 제공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이 부분에 대한 수사를 펴고 있다.

검찰에 체포된 A씨 등은 나이트클럽을 운영하는 과정에서 거액을 횡령하고 폭력 등 다른 범죄에 연루된 혐의를 집중적으로 조사받고 있다.

검찰수사관 B씨의 경우 일부 유의미한 증거가 확보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노래방·나이트클럽 관련 사건을 처리하면서 업자들과 개인적인 친분을 쌓고 뒤를 봐준 혐의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에 대해 말할 입장은 아니며, 이번 주중 혐의가 입증된 피의자들을 기소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y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