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환경단체 "광안리 해상 케이블카 사업은 '특혜'"

송고시간2016-05-23 15:09

"천혜의 경관, 개발 광풍 앞에 놓여", "공공재를 돈벌이 수단으로 내줘선 안 돼"

(부산=연합뉴스) 신정훈 기자 = 부산 광안리 해수욕장 해상 케이블카 건립 추진에 대해 부산환경운동연합을 비롯한 시민사회단체가 발끈하고 나섰다.

부산환경운동연합 등이 참여한 시민운동단체연대는 23일 '특혜로 얼룩진 광안리 케이블카 사업 반려하라'라는 성명에서 해상케이블카 건립에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부산시는 지난 18일 이기대 동생말에서 광안리 해수욕장 앞바다를 거쳐 해운대 해수욕장 동백유원지 송림공원을 연결하는 4.2㎞짜리 세계 최장 규모 해상 케이블카 건립 사업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부산환경단체 "광안리 해상 케이블카 사업은 '특혜'" - 2

부산시는 이날 아이에스동서 자회사인 부산블루코스트로부터 해상관광 케이블카 조성사업 제안서를 받아 해당 지역 환경문제, 교통문제, 안전성 등에 대한 검토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시민운동단체연대는 "천혜 환경과 경관을 자랑하는 광안리 바다가 또다시 개발 광풍 앞에 놓였다"라며 "이 사업은 2007년 개발사업자가 제안했다가 경관 훼손과 안전성 논란 때문에 좌초한 개발사업이다. 10년 전 추진이 무산된 사업이 다시 망령으로 되살아 났다"고 꼬집었다.

이들 단체는 "사업구간은 절경으로 손꼽히는 이기대에서 부산시 기념물로 지정된 동백섬을 지나 해운대 송림공원까지 이어져 부산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한 광안대교와 인접해 경관을 망칠 수밖에 없다"면서 "관광시설이라 하더라도 천혜의 광안리와 광안대교 그리고 부산시가 지정한 기념물 동백섬의 미관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사업은 부적절하다"고 주장했다.

또 "바다에 설치하는 지주 높이가 무려 100m에 달해 안정성을 담보할 수 없다. 개발업자인 부산블루코스트는 3가닥의 케이블로 운행 동체를 매달아 안전하다고 하지만, 해안 돌풍은 예측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이어 "가장 큰 문제는 공공 자산인 광안리 바다를 관광시설이라는 명목으로 개발업자에게 돈벌이 공간으로 고스란히 내주는 특혜"라며 "관광 활성화를 위한 시설로 포장했지만, 개발이익을 독점하는 전형적인 특혜 민간투자사업"이라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는 "서병수 시장은 공공재인 광안리 바다와 기념물 동백섬을 민간사업자 돈벌이 공간으로 내줘서는 안 된다"라며 "시장이 사업제안서를 승인한다면 반시민적 시정에 대한 비판과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민운동단체연대는 24일 오전 10시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광안리 해상 케이블카 사업의 문제점을 지적할 계획이다.

s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