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병세-中류치바오 오찬…북핵·북한문제 협력 강화하기로

송고시간2016-05-23 15:06


윤병세-中류치바오 오찬…북핵·북한문제 협력 강화하기로

류치바오와 윤병세 악수
류치바오와 윤병세 악수

(서울=연합뉴스) 윤병세 외교부 장관(왼쪽)과 류치바오 중국 공산당 중앙선전부장이 23일 오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오찬 간담회를 갖기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외교부 제공]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23일 방한 중인 류치바오(劉奇보<艸머리 아래 保>) 중국 공산당 중앙선전부장과 서울 시내 모처에서 오찬을 함께 하고 한중관계와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윤 장관과 류 부장은 한중관계가 양국 정상을 포함한 활발한 고위급 교류와 한중 FTA(자유무역협정) 발효 등으로 과거 어느 때보다 크게 발전했다고 평가하고, 내년 수교 25주년을 계기로 또 한 번 도약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또 지난해 '중국 관광의 해'에 이어 올해 '한국 관광의 해'를 맞아 양국 간 인적교류가 지속적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윤병세, 류치바오 中 중앙선전부장과 간담회
윤병세, 류치바오 中 중앙선전부장과 간담회

(서울=연합뉴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23일 오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류치바오 중국 공산당 중앙선전부장 일행과 오찬간담회를 하고 있다.[외교부 제공]
utzza@yna.co.kr

이와 함께 양국이 모두 문화융성, 문화강국 건설 등 문화 진흥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것에 맞춰 문화산업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인식을 같이했다.

특히 윤 장관과 류 부장은 북한의 7차 당대회 이후 한반도 정세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현 상황에서 유엔 안보리 결의 2270호를 충실히 이행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하는 한편, 앞으로도 북핵 및 북한 문제와 관련해 양국 간 긴밀한 소통과 전략적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류 부장은 지난 20일부터 우리 정부 초청으로 방한했으며, 3박 4일간의 방한 일정을 마치고 이날 오후 출국할 예정이다.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