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달러 환율, 급등세 진정…7.3원 내린 1,182.9원 마감

송고시간2016-05-23 15:04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급등하던 원/달러 환율이 잠시 숨 고르기를 하며 달러당 1,180원대로 내려갔다.

23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 종가는 달러당 1,182.9원으로 전 거래일 종가보다 7.3원 내렸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5.2원 내린 1,185.0원에 장을 시작했다.

원/달러 환율은 지난주 미국의 6월 금리인상 가능성이 대두되면서 이틀 사이에 1,170원대 초반에서 1,190원대까지 급등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지난 20일 1.5원 하락한 데 이어 이날 7.3원 내려가면서 상승세가 진정됐다.

지난 18일 공개된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4월 의사록 이후 추가 상승을 이끌 뚜렷한 계기가 없어 시장 참가자들이 잠시 관망세를 보이는 것으로 해석된다.

브느와 꾀레 유럽중앙은행(ECB) 집행이사가 추가 통화완화 정책에 유보적인 입장을 내놓은 것도 달러화의 인상 속도를 조절하는 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원/달러 환율은 1,180.4∼1,185.1원 사이에서 큰 변동성 없이 무거운 흐름을 보이다가 1,182.9원에 장을 마감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이날 오후 3시 현재 100엔당 1,076.98원으로 전 거래일 오후 3시 기준가보다 3.63원 내렸다.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