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대작 일부 구매자 조사거부 "수사에 영향 없어"

송고시간2016-05-23 15:29

조영남 씨 매니저 금주 중 소환계획

조영남 "조수 썼을 뿐…모두 내 창작품"(CG)
조영남 "조수 썼을 뿐…모두 내 창작품"(CG)

[연합뉴스TV 제공]

(속초=연합뉴스) 이종건·이재현 기자 = 가수 겸 방송인 조영남(71) 씨의 그림 대작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은 일부 구매자가 조사에 응하지 않은 것과 관련, 수사에 영향을 줄 만한 것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또 이번 주 안에 조영남 씨의 매니저를 소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건을 수사 중인 춘천지검 속초지청은 지난 16일 시행한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물품분석을 토대로 대작 의혹 그림 판매 여부를 확인한 뒤 구매자를 상대로 참고인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검찰은 다양한 루트로 조영남 씨의 그림이 판매된 데다가 판매내역을 정리한 장부도 없어 확인작업에 시간이 걸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검찰이 찾아낸 대작 의혹 작품 구매자 가운데 일부가 그림값 환불 등을 이유로 조사에 응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수사에 어떤 영향을 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하지만 검찰은 이는 중요하지 않다는 입장이다.

조사에 응하지 않는 일부 구매자들의 비협조와 소극적인 진술 등으로 말미암아 수사에 다소간의 지장이 있을지는 몰라도 별문제가 없다는 것이다.

조영남 매니저 이번주 소환…구매자 회유 의혹도

검찰이 이번 주 안에 가수 조영남 씨의 대작 의혹과 관련해 매니저를 소환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춘천지검 속초지청은 이번주에 조 씨의 매니저를 소환하기로 하고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 씨는 주변인 조사가 마무리된 뒤에 소환될 예정입니다. 일각에서는 일부 그림 구매자가 검찰 조사에 불응하는 것과 관련해 조 씨 측의 회유가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하고 있지만 검찰은 수사에는 영향이 없다는 입장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검찰은 "중요한 건 구매자들이 돈을 돌려받기로 했다는 것"이라며 "이는 기본적으로 조영남 씨 그림이 아니면 사지 않겠다는 뜻 "이라고 설명했다.

돈을 돌려받는 자체가 피해를 인정하는 것이라는 전언이다.

그러나 검찰은 일부 구매자가 조사를 거부하는 이유 등에 대해서는 살펴볼 계획이다.

혹시 모를 회유나 증거인멸 등이 있을 수도 있으므로 이 부분은 확실하게 하고 짚고 넘어가겠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검찰은 이번 주 안에 매니저를 소환하기로 하고 일정을 조율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영남 씨는 주변인 조사가 마무리된 다음에 소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지금까지 확인된 대작 의혹 그림을 산 구매자 가운데 유명인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mom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