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서 첫 원자력 안전규제회의 열려

송고시간2016-05-23 14:58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원자력 안전규제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기 위한 회의가 처음으로 열렸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23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김용환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 김무환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 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1회 원자력 안전규제 정보회의'를 개최했다.

대전서 첫 원자력 안전규제회의 열려 - 2

원안위가 주최하고 KINS가 주관해 올해 처음 열리는 이번 행사는 우리나라 원자력 안전규제 정보를 국민에게 개방하고 소통해 원전 안전성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김무환 KINS 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원자력과 방사선 분야 전문가의 시각이 아닌 국민·사회의 눈으로 소통해야 한다"면서 "원자력과 방사선 안전규제기관, 사업자가 함께 정보를 공유해 안전문화를 확산하는 계기로 삼자"고 당부했다.

이어 김용환 원안위원장은 "원자력은 국내 전력 생산량의 30%에 이르지만, 후쿠시마 원전사고에서 보듯 사고가 발생할 경우 그로 인한 사회·경제적 피해가 막대하다"면서 "국민이 안심할 수 있도록 원자력 안전규제 체계를 투명하게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전서 첫 원자력 안전규제회의 열려 - 3

이어진 정책 세션에서는 ▲ 2016 원자력 안전규제 정책방향 ▲'제2차 원자력 안전종합계획(2017∼2021)' 수립 방향 ▲ 중대사고를 포함한 사고관리 규제방향 ▲ 2016 방사선 안전규제 정책방향 등에 대해 발표했다.

특히 제2차 원자력안전 종합계획을 주제로 한 세션에서는 관련 규제기관과 연구기관이 패널로 나서 원자력 안전정책과 안전관리 활동과 관련해 검토 중인 사안들을 발표하고 참석자들과 토론을 벌였다.

중대사고를 포함한 사고관리 규제방향 세션에서는 내달 말부터 시행되는 사고관리 규제제도에 대한 소개가 이어졌다.

이어 방사선 이용기관과 종사자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하는 내용이 담긴 올해 방사선 안전규제 정책방향에 대해 설명했다.

이튿날 열리는 기술세션에서는 14개 원자력 및 방사선 규제기술 분야별로 현안과 개선 방향에 관해 토론할 예정이다.

대전서 첫 원자력 안전규제회의 열려 - 4

j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