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등하교·점심에 길어지는 보행신호등…50곳→124곳 확대

송고시간2016-05-23 14:55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서울시가 보행자 안전·편의를 고려해 횡단보도 보행신호 시간을 탄력적으로 운용하는 '보행시차제' 적용 교차로를 배 가까이 늘리기로 했다.

서울시는 서울지방경찰청과 함께 현재 시내 74개 교차로에서 적용 중인 보행시차제 대상을 다음 달 말까지 124곳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보행시차제는 등하교·점심시간 등 시간대에 따라 변하는 교통량과 보행자 특성 등을 반영, 횡단보도 보행신호 시간을 늘려 시민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도로를 건너도록 고안된 제도다.

2014년 4월 독립문역 교차로 등 5곳에서 시범운영을 거쳐 현재 몽촌토성역 앞, 을지5가 교차로, 시청 뒤편 등 74개 횡단보도에서 운영하고 있다.

시는 특정 요일이나 시간대에 보행자가 급증하는 교차로를 조사해 50곳에 추가로 보행시차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보행자 편익 증진을 위해 주말, 공휴일에 여가활동이나 쇼핑 등으로 보행자 밀집 현상이 예상되는 지역에 대해서도 현장조사를 거쳐 추가로 보행시차제를 적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등하교·점심에 길어지는 보행신호등…50곳→124곳 확대 - 2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