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전사, '北 핵심시설 파괴' 전문요원 양성한다

송고시간2016-05-23 14:57

특공·수색 고급과정 가동…올해 170여명 양성

육군 특공·수색 고급과정 훈련 현장
육군 특공·수색 고급과정 훈련 현장

(서울=연합뉴스) 육군 특수전사령부 예하 특수전교육단 교관이 16일부터 개시된 특수작전 교육 프로그램인 '특공·수색 고급과정' 훈련을 지도하고 있다. 2016.5.23 [육군 제공]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육군 특수전사령부(특전사)가 유사시 북한 후방 지역에 침투해 핵·미사일 기지를 포함한 핵심시설을 파괴하는 전문요원 양성작업에 착수했다.

육군은 "특전사 예하 특수전교육단이 지난 16일 특공·수색 고급과정 교육을 시작했다"고 23일 밝혔다.

특공·수색 고급과정은 유사시 적의 후방 지역에서 특수작전을 수행하는 특공·수색부대의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교육 프로그램이 가동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과정은 특전사 중사가 참가하는 중급반과 상사가 참가하는 고급반으로 나뉘며 각각 2주의 일정으로 진행된다.

교육에 참가하는 간부들은 침투·특수정찰, 화력 유도(적지에 침투해 핵심 표적에 대한 아군 화력의 정밀 타격을 유도하는 것), 탐색·격멸, 이동 차단 등의 기술을 습득하게 된다.

특수전교육단은 올해 특공·수색 고급과정을 통해 3개 기수 170여명의 특수작전 전문요원을 양성할 계획이며 앞으로 교육 대상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특전사가 특공·수색 고급과정을 신설한 것은 유사시 북한 핵·미사일 시설의 정밀 타격 능력을 강화하고자 정예화된 특수전력을 확대하는 방침과 맞물린다.

육군 관계자는 "최근 전쟁 양상은 특수작전 요원이 적 후방에 침투해 전략적·작전적 핵심 표적을 정밀 타격함으로써 전쟁을 조기에 종결시키는 추세"라며 "특공·수색부대의 전문성을 강화하고 특수전력을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특수전교육단은 2012년 특공·수색교육대를 창설하고 특전사 장병들에게 기초 특수작전 기술을 교육하는 특공·수색 기본과정을 운영해왔다. 작년까지 이 과정을 이수한 장병은 3천800여명에 달한다.

이번에 신설된 특공·수색 고급과정은 기본과정을 이수한 간부들에 대한 '보수교육'의 성격이 있다는 게 육군의 설명이다.

육군 관계자는 "지금까지는 특공·수색 기본과정을 이수한 간부들이 진급 이후 별다른 보수교육을 받지 못해 전문성을 심화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며 "고급과정을 통해 간부들의 전문성을 한 단계 높일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특공·수색 고급과정을 이수한 간부들은 소속 부대로 복귀해 특수작전 교관 임무도 수행하게 된다. 우리 군 특수전력 정예화의 '첨병' 역할을 하게 된다.

육군은 북한의 전략적 핵심 표적 타격을 위한 특수부대 창설 계획을 추진 중이다. 이 계획은 작년 10월 육군에 대한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도 보고됐다.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