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업 구조조정 여파, 은행 가계대출 부실로 번질 수도"

송고시간2016-05-23 15:09

하나금융투자·NH투자증권 올 하반기 신용시장 전망


하나금융투자·NH투자증권 올 하반기 신용시장 전망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해운과 조선 업종에서의 대규모 구조조정이 은행권 가계대출이 부실해지는 쪽으로 번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김상만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23일 내놓은 올 하반기 신용시장 전망 보고서에서 "해운과 조선업종에 대한 금융권 위험 노출도(익스포저)만 보면 양대 국책은행에 집중돼 있고 일반은행은 기본 수익력으로 버틸 수 있는 수준으로, 부담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해운과 조선 외에 건설, 철강, 화학, 기계 등 경기민감 업종에서의 노출 위험이 존재하고 국내 주택 비중이 높은 건설사의 단기 신용위험이 장기적으론 더 문제"라며 은행권 신용 문제는 기업 대출보다 가계대출에서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장기적으로 국내 은행권의 자본력 문제는 부동산 관련 가계대출에서 발생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임정민 NH투자증권 연구원도 "정부의 차별적인 지원으로 규모가 작은 일부 조선사는 법정관리로 갈 가능성이 커졌다"면서 조선사 구조조정에 따른 대규모 실업과 소비 축소로 지역 경제가 부정적 영향을 받을 경우 기업여신 부실이 가계여신 부실로 전이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저금리 상태가 지속되면서 시중은행들이 가계대출에 집중하자 해운과 조선사들은 주로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국책은행에서 돈을 빌려 썼다.

해운과 조선 업종에 대한 은행권 여신은 작년 말 기준으로 각각 20조4천억원과 5조7천억원 등 총 26조1천억원에 달한다.

전체 기업여신의 4.6%, 총여신의 2.5%를 차지한다.

은행권이 13개 해운·조선사 구조조정으로 쌓아야 할 충당금 비용(필요자본 확충 규모)은 최대 12조원이고 이중 국책은행 몫이 3조9천억∼9조원, 일반은행 몫이 2조∼2조5천억원으로 추산된다.

은행의 가계대출 규모는 지난달 말 현재 654조3천억원으로 1개월 새 5조3천억원 늘어났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지난 2일 발표한 '부동산시장 동향 보고서'에서 "앞으로 기업 구조조정에 따른 실업률이 높아지면 가계대출의 질적 구조가 악화될 가능성이 있어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을 선제적으로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indig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