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축구단 전북 현대도 심판 매수 '경기당 100만원'(종합)

송고시간2016-05-23 15:16


프로축구단 전북 현대도 심판 매수 '경기당 100만원'(종합)

부산지검 부산고검
부산지검 부산고검

[연합뉴스TV 제공]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지난해 경남 FC에 이어 프로축구 1부 리그인 클래식의 최정상급 구단인 전북 현대도 유리한 판정을 위해 돈으로 심판을 매수한 혐의가 드러났다.

부산지검 외사부(부장검사 김도형)는 프로축구단 전북 현대 관계자로부터 경기 때 유리한 판정을 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금품을 받은 혐의(국민체육진흥법 위반)로 K리그 소속 심판 A(41)씨와 B(36)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23일 밝혔다.

검찰은 또 이들에게 수백만원의 뒷돈을 건넨 혐의로 전북 현대 스카우터 C씨도 불구속 기소했다.

A, B씨는 2013년 프로축구 K리그 심판으로 일하며 각각 두 차례와 세 차례에 걸쳐 C씨에게서 부정한 청탁과 함께 경기당 100만원씩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이들에게 돈을 건넨 전북 현대 구단은 현재 프로축구 1부 리그인 클래식의 최정상급 팀이다.

이들을 포함한 전·현직 프로축구 심판 4명은 지난해 프로축구팀 경남 FC로부터 "유리한 판정을 해달라"는 취지로 수백만∼수천만원씩을 받아 1심에서 모두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당시 재판부는 이 심판들이 부정한 청탁과 함께 돈을 받아 공정성을 생명으로 하는 스포츠 정신을 훼손하고 프로축구 신뢰도를 떨어뜨렸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검찰은 프로축구를 포함한 스포츠계 전반에 심판 매수 행위가 있었는지를 수사할 방침이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