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 경기당 100만원' K리그 정상급 팀도 심판 매수

송고시간2016-05-23 14:47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지난해 경남 FC에 이어 프로축구 1부 리그인 클래식의 정상급 구단도 돈으로 심판을 매수한 혐의가 드러났다.

부산지검 외사부(부장검사 김도형)는 프로축구 J 구단 관계자로부터 경기 때 유리한 판정을 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금품을 받은 혐의(국민체육진흥법 위반)로 K리그 소속 심판 A(41)씨와 B(36)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23일 밝혔다.

검찰은 또 이들에게 수백만원의 뒷돈을 건넨 혐의로 J 구단 스카우터 C씨도 불구속 기소했다.

A, B씨는 2013년 프로축구 K리그 심판으로 일하며 각각 두 차례와 세 차례에 걸쳐 C씨에게서 부정한 청탁과 함께 경기당 100만원씩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이들에게 돈을 건넨 J 구단은 현재 프로축구 1부 리그인 클래식의 정상급 팀이다.

이들을 포함한 전·현직 프로축구 심판 4명은 지난해 프로축구팀 경남 FC로부터 "유리한 판정을 해달라"는 취지로 수백만∼수천만원씩을 받아 1심에서 모두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검찰은 프로축구를 포함한 스포츠계 전반에 심판 매수 행위가 있었는지를 수사할 방침이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