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국인관광객 평균 202만원 써…절반은 2회이상 방문

송고시간2016-05-23 15:01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지난해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들은 평균 202만5천원을 썼고, 이 중 절반에 가까운 46.1%는 한국을 2회 이상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3일 '2015 외래관광객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우리나라를 방문한 후 출국하는 만 15세 이상 외국인 관광객 1만2천900명(매월 약 1천명)을 대상으로 4개 국제공항(인천, 제주, 김포, 김해)과 2개 국제항(인천, 부산)에서 면접조사 방식으로 이뤄졌다.

방한 횟수 조사 결과 1회 53.9%, 2회 16.3%, 3회 7.9%, 4회 이상 21.9%로 2회 이상 한국을 찾은 외래관광객 비율(재방문율)은 46.1%에 달했다.

국가별로는 16개 조사대상국 중 일본인 관광객의 재방문율이 78.7%로 가장 높았으며, 싱가포르(60.6%), 홍콩(59.0%), 러시아(57.7%)가 뒤를 이었다.

중국인 관광객의 재방문율은 37.8%였다.

한국을 여행지로 선택할 때 가장 고려되는 요인(중복응답)으로는 쇼핑(67.8%)이 가장 높았지만, 전년에 쇼핑을 선택했던 비율(72.3%)보다는 낮게 나타났다.

반면 음식·미식 탐방(42.8%), 역사·문화유적(27.6), 패션·유행(23.6%)의 비중은 전년보다 증가했다.

한국여행시 방문지(중복응답)로는 서울(78.7%)의 비중이 가장 높았지만, 전년(80.4%)보다는 감소했다.

반면 전국 대부분 시·도가 전년보다 방문 비율이 증가해 방문지역이 점차 다양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체재기간은 평균 6.6일로 전년보다 0.5일 증가했다.

한국 여행 중 좋았던 관광지로는 명동(35.7%)이 가장 인기였고, 동대문시장(18.6%), 고궁(16.6%), 남산·N타워(14.2%), 신촌·홍대(12.6%) 순이었다.

1인당 평균 지출 경비는 1천712.5달러(한화 약 202만5천원)로 전년보다 107달러 증가했으며, 여행 유형별로는 단체여행객 1천908.4달러, 개별여행객 1천673.4달러, 에어텔 여행객 1천286.2달러로 조사됐다.

총 지출액을 체류기간으로 나눈 1일 평균 지출 경비도 전년(315.8달러)보다 증가한 328.1달러(한화 약 38만8천원)를 기록했다.

한국 여행에 대한 전반적 만족도는 93.5%로, 전년(94.0%)보다 0.5%p 하락했지만, '매우 만족'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9.5%p 증가한 40.1%로 조사됐다.

문체부는 이번 조사 항목 중 방한 횟수, 한국 선택시 고려 요인, 체재 기간, 한국 여행시 방문지, 1인 평균 지출 경비, 한국 여행에 대한 전반적 만족도를 질적 성장 지표로 정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외국인관광객 평균 202만원 써…절반은 2회이상 방문 - 2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