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눈 망막 이상, '심부전' 위험 높인다"

송고시간2016-05-23 14:07

세브란스병원, 망막질환과 심부전 연관성 연구결과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 눈 망막에 이상이 생기면 심장기능이 떨어지는 '심부전' 발병률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김성수(안과)·강석민(심장내과) 교수팀은 '망막 정맥폐쇄증' 환자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심부전 발병률이 최대 31% 높았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국제 심장학 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Cardiology) 최근호에 게재됐다.

망막 정맥폐쇄증은 망막에 있는 정맥이 막힘으로써 눈 속 출혈, 시력장애 등을 유발하는 대표적인 노년기 눈 질환이다.

연구진은 지난 2003년부터 2007년까지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등록된 100만명 이상의 개인 빅데이터를 이용해 망막 정맥폐쇄증을 가진 1천754명과 해당 질환이 없는 8천755명의 심부전 발병 여부를 조사했다.

그 결과, 망막 정맥폐쇄증 환자 집단에서는 11.6%에서 심부전이 발병했지만, 그렇지 않은 집단은 8%만 심부전 증상을 보였다.

강석민 교수는 "두 집단의 성별, 만성 질환(고혈압, 당뇨 등), 거주 지역, 소득 수준 등 다양한 환경 변수들을 고려해도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를 보였다"고 전했다.

이어 "동맥경화증, 고혈압, 고지혈증과 같은 각종 심혈관질환은 망막 정맥폐쇄증 발병 위험요소로 알려졌다"며 "하지만 망막 정맥폐쇄증이 심혈관질환 중 하나인 심부전과 연관성이 있다는 것을 밝힌 연구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강 교수는 "심부전은 입원 환자 10명 중 3명이 발병 후 4년 내 사망할 만큼 위험한 질환이므로 조기 진단에 따른 적극적인 치료가 시급하다"고 조언했다.

"눈 망막 이상, '심부전' 위험 높인다" - 2

k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