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탈리아 지휘 거장, 국내 음악가 만나 비법 '전수'

송고시간2016-05-23 13:57

경기도문화의전당, 22∼29일 '리카르도 무티 아카데미' 진행

질문에 답하는 리카르도 무티
질문에 답하는 리카르도 무티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지휘자 리카르도 무티가 23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문화의전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무티는 29일까지 오디션을 거쳐 선발된 신예들을 대상으로 아카데미를 연다. 2016.5.23
xanadu@yna.co.kr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세계적인 지휘 거장 '리카르도 무티(Riccardo Muti·이탈리아)'가 국내 신예 음악가들을 만나 이탈리아 오페라의 진수를 전수한다.

경기도문화의전당이 기획한 '경기 리카르도 무티 아카데미'의 막이 지난 22일 올랐다.

무티는 아카데미(5.22∼29)가 진행되는 동안 전당 대극장에서 19세기 이탈리아 오페라 작곡가 베르디(Verdi·1813~1901)의 '라 트라비아타' 작품에 대한 해석과 지휘, 성악, 피아노 연주 방법 등을 국내 음악가들에게 전수한다.

무티는 23일 경기도문화의전당 컨벤션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오페라를 보면 작곡가가 의도하는 바와 달리 해석되고 연주되고 있다"라면서 "베르디는 악보가 자신의 의도와는 상관없이 변형되는 걸 원치 않았다. 한국의 젊은 음악가들이 베르디가 의도한 대로 악보를 연주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무티를 가르친 안토니오 보토의 스승 토스카니니(Toscanini·1867~1957)는 베르디가 지휘하던 오텔로(Otello) 첫 공연 때 피아노 반주를 맡은 것으로 전해진다.

무티는 "토스카니니는 철저하게 베르디의 의도를 따르고 그의 생각을 읽었다"라며 "내가 스승으로부터 배운 것들을 그대로 젊은 음악가들에게 전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의 많은 음악가가 해외 여러 나라에서 훌륭한 실력을 뽐내고 있다"라면서 "한국은 음악을 사랑하는 토양을 가진 나라다. 아카데미를 통해 이탈리아 오페라를 널리 알리는 다리가 되고 싶다"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기념촬영하는 리카르도 무티와 정재훈 사장
기념촬영하는 리카르도 무티와 정재훈 사장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지휘자 리카르도 무티(왼쪽)가 23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문화의전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정재훈 경기도문화의전당 사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무티는 29일까지 오디션을 거쳐 선발된 신예들을 대상으로 아카데미를 연다. 2016.5.23
xanadu@yna.co.kr

이번 아카데미가 진행되기 전 경기도문화의전당은 약 두 달 전부터 사전 심사를 거쳐 무티의 가르침을 받을 신예 음악가 15명(지휘 3명·성악 9명·오페라 코치 3명)을 선발했다.

총 59명이 서류심사에 지원했고, 무티의 대면 오디션을 거쳐 최종 선발자들이 발탁됐다.

무티는 아카데미 마지막 날인 오는 29일 선발자들과 앞으로 연습할 '라 트라비아타'를 도민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그보다 앞서 27일 무티는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경기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함께 슈베르트와 차이콥스키 교향곡을 연주한다.

정재훈 경기도문화의전당 사장은 "무티가 진행하는 이번 아카데미는 고국 이탈리아에서 열린 아카데미 이외에 국외에서 열리는 첫 번째 아카데미"라며 "국내 젊은 음악가들이 대가와 가까이에서 호흡하고 소통할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무티의 모든 아카데미 과정은 청강이 가능하다. 인터파크(ticket.interpark.com)를 통해 예매가 가능하다.

1941년 나폴리에서 태어난 리카르도 무티는 런던 필하모니아 오케스트라 음악감독(1972~1982),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 음악 감독(1980~1992), 베를린 필하모닉 객원 지휘 등을 역임했다.

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