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핀테크 성공하려면…" 창업 선배들, 서울대서 경험 소개

송고시간2016-05-23 14:00

'핀테크 코리아 비전 2016' 개최…진웅섭 "창업 실패는 공공재"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핀테크 스타트업(신생기업) 선배들이 대학생 예비창업자들을 상대로 비전을 제시하며 성공경험을 공유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금융감독원은 서울대 기술지주회사, 서울대 산학협력단과 공동으로 23일 서울대 창업가정신센터에서 핀테크 창업에 관심 있는 대학생을 상대로 '핀테크 코리아 비전 2016' 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라인비즈플러스의 정웅주 최고운영책임자(COO)가 '글로벌 SNS 플랫폼의 진화: 라인페이'를 주제로 모바일 메신저 '라인'의 글로벌 전략과 서비스 사례를 소개했다.

핀테크 스타트업 밸런스히어로의 이철원 대표는 '인도에서 주류 핀테크로 성장하기'를 주제로 성공 사례를 공유했다.

밸런스히어로가 인도에서 내놓은 선불휴대전화 잔액 확인 앱 '트루밸런스'는 현지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모바일 송금앱 '토스'로 유명한 비바리퍼블리카의 이승건 대표와 인공지능 기반 빅데이터 분석업체인 솔리드웨어의 엄수원 대표도 인터뷰 영상으로 창업을 꿈꾸는 대학생들에게 비전을 가지라고 조언을 건넸다.

금감원은 '핀테크 대한민국 알리기'를 주제로 한 발표에서 최근 핀테크 산업현황 및 정부의 지원방향을 소개했다.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은 환영사에서 "취업포털 설문조사를 보면 벤처창업을 꿈꾸는 청년층의 63%가 쇼핑몰, 프랜차이즈 등 손쉬운 사업모델을 선택했다고 한다"며 "안정적인 비즈니스 모델에 안주하거나 이제껏 한국기업이 추구해온 '패스트 팔로워'(선두기업을 빠르게 쫓아가는 전략) 전략에 머물러서는 성공적인 창업의 미래를 기약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하버드 대학생이 창업한다고 하면 주위에서 축하해주지만 서울대 학생이 창업한다고 하면 주위에서 한숨소리만 들린다는 말을 들은 적이 있다"며 "이제 우리나라도 새로운 도전의 결과인 실패는 공공재라는 인식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p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