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석탄공사 노조 내주 파업 찬반투표…폐업 추진 반발(종합)

송고시간2016-05-23 14:25

강원 태백·삼척, 전남 화순 등 지역사회 반대도 확산


강원 태백·삼척, 전남 화순 등 지역사회 반대도 확산

(태백·삼척=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대한석탄공사 노동조합이 이르면 내주 파업 찬반투표에 들어간다.

최근 정부의 석공 폐업 움직임에 따른 반발이다.

석탄공사 노조 내주 파업 찬반투표…폐업 추진 반발(종합) - 2

석공 노조가 파업 절차에 돌입한 것은 이례적이다.

파업에 돌입한다면 설립 초기인 1954년 말 이후 사실상 처음이다.

노조가 그만큼 이번 상황을 중대하게 받아들인다는 방증이다.

석탄산업 사양화, 작업 여건 악화 등으로 탄광이 문을 닫을 수밖에 없는 현실에서 나온 폐업설 배경에 대해 의문도 표시했다.

석공의 연간 석탄생산량은 석탄산업 합리화 정책이 시행되기 전인 1988년 522만t에 달했다.

지난해는 100만t을 간신히 넘었다.

같은 기간 근로자 수도 1만3천 명에서 1천300명으로 줄었다.

석탄산업 합리화 정책은 폐광과 감산이 주요 내용이다.

석공 최대 탄광인 장성광업소 작업현장 깊이는 땅 밑 1천m 아래다.

지열 등으로 작업현장 체감온도가 섭씨 영상 40도에 육박한다.

일반인은 그냥 서 있기도 힘든 여건이다.

석탄공사 노조 내주 파업 찬반투표…폐업 추진 반발(종합) - 3

계속된 생산으로 상층부에는 더 캘 석탄이 없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이라면 늦어도 5년 후면 문을 닫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 노조 측 설명이다.

노조 관계자는 "정부, 회사, 노조 등 모두가 이런 현실을 안다"라며 "적자 운영으로 폐업이 불가피하다면 차라리 장성, 도계, 화순 등 3개 탄광을 한꺼번에 하라"고 말했다.

폐업 관련 쟁의안은 18일 열린 2016년도 정기대의원대회에서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당시 대의원들은 총파업 돌입 시기 등을 집행부에 일임했다.

노조 집행부는 25일 원주 본사에서 회의하고 파업 찬반투표 일정 등을 결정할 계획이다.

노조 관계자는 "총파업 관련 세부사항을 집행부에 일임한 만큼 폐업 관련 상황 변화가 없는 한 찬반투표 시행도 계획대로 진행될 것"이라며 "시기는 내주로 예상한다"라고 말했다.

조합원 수는 1천255명이다.

정부는 2017년 전남 화순광업소를 시작으로 2019년 태백 장성광업소, 2021년 삼척 도계광업소 등 석공 폐업을 검토 중으로 알려졌다.

지역사회 반발도 본격화됐다.

석탄공사 노조 내주 파업 찬반투표…폐업 추진 반발(종합) - 4

강원도의회와 삼척시의회는 23일 성명을 내고 "석공 산하 국영광업소 폐업은 제2의 석탄산업 합리화"라며 "석공 폐업논의를 계속한다면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을 강력히 경고한다"라고 말했다.

강원도 시·군의회 의장협의회도 이날 원주시의회에서 열린 제176차 월례회에서 폐광지역 4개 시·군의회 의장들이 발의한 '대한석탄공사 폐업 및 탄광 폐광 철회를 위한 성명서 채택의 건'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의장협의회는 성명을 통해 "국내 주요 탄광지역인 강원 남부지역은 1989년 정부의 일방적인 석탄산업합리화 정책으로 국가 경제 및 산업발전에 크게 기여한 광산이 대부분 폐광되면서 급격한 인구감소와 지역경제의 몰락 등으로 고통의 27년을 견뎌왔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또 "폐광지역을 경제 파탄으로 몰고 가는 제2의 석탄산업합리화를 위한 일방적인 에너지 조정정책을 철회하고 폐광지역의 균형발전을 실천하는 적극적인 정책추진을 강력히 촉구한다"면서 "요구가 관철되지 않을 경우 생존권 수호 차원에서 폐광지역 주민은 물론 강원도민이 한뜻으로 강력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태백지역 범시민·사회단체 연합체인 태백시 현안대책위원회는 석공 폐업논의 중단을 요구했다.

태백시 현대위는 104개 시민·사회단체가 일제히 석공 폐업 반대 현수막을 거는 한편 1인 시위, 정부 관련 부처 항의 방문, 대규모 집회 등으로 반발 강도를 높인다는 방침이다.

삼척은 20일 범시민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했다.

시의회, 도계읍 번영회, 도계광업소 노조 등으로 구성된 비대위는 지역국회의원 면담, 성명서 발표, 현수막 게첨 등 도계광업소 폐광 저지 투쟁에 나서기로 했다.

전남 화순도 군수와 군의회가 잇따라 성명을 내는 등 석공 폐업 반대 분위기가 확산하는 모양새다.

화순광업소 노조 관계자는 "지역사회가 폐광 반대에 대해 한목소리"라며 "현재 진행하는 조합원 보고회가 마무리되는 대로 투쟁 강도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by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